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출국 오승환 "월드시리즈 챔피언 되고 싶다"(종합)

원정도박 파문 딛고 "초심" 강조…스프링캠프에서 빅리그 준비
손들어 인사하는 오승환
손들어 인사하는 오승환(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이 개인훈련과 스프링캠프 합류를 위해 11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미국 플로리다로 출국하며 인사하고 있다.

(영종도=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입단한 오승환(34)이 "월드시리즈에 올라간다면 챔피언이 돼보고 싶다"는 각오로 출국길에 올랐다.

오승환은 11일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에서 출국 기자회견을 열고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좋은 모습 보이려고 노력하겠다"는 말을 남기고 오전 11시 30분 출발하는 미국 플로리다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오승환은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오는 18일(한국시간) 시작하는 스프링캠프에 합류하기에 앞서 개인훈련으로 몸을 다질 게획이다.

그는 지난달 12일 세인트루이스와 1+1년 최대 1천100만 달러(약 132억5천만원)에 계약했다.

2005년 삼성 라이온즈에 입단해 한국 최고의 마무리투수에 오른 그는 2014년 일본의 한신 타이거스로 무대를 옮겨 2년 연속 일본 구원왕 자리를 지켰다.

이제는 야구 선수들의 꿈의 무대인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새로운 도전을 한다.

지난해 말 원정 도박 혐의가 알려져 법과 KBO의 처분을 받고 팬에게 실망감을 안겼기에 새 출발의 의미가 더욱 크다.

세인트루이스는 메이저리그에서도 강팀으로 꼽히는 명문이기 때문에 오승환은 "중요한 경기, 큰 경기에서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시즌 최고 팀을 가리는 월드시리즈에 올라 챔피언 반지를 끼고 싶다는 포부도 드러냈다.

세인트루이스에는 트레버 로즌솔이라는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마무리 투수가 뒷문을 지키고 있기에 오승환은 마무리가 아닌 불펜 필승조로 투입될 전망이다.

가족들과 인사하는 오승환
가족들과 인사하는 오승환(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이 개인훈련과 스프링캠프 합류를 위해 11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미국 플로리다로 출국했다. 오승환이 조카를 안고 가족들과 인사하고 있다.

오승환은 "마무리투수로 던질 때와 같은 느낌으로, 항상 9회라고 생각하고 던지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오승환과 일문일답.

-- 먼 미국으로 떠나는 각오는.

▲ 작년과 재작년에도 일본으로 들어갔다. 한국에 오래 못 오게 되는 것은 마찬가지다. 그렇지만 미국은 일본보다 좀 더 멀다 보니 느낌이 많이 다르다. 크게 실감이 나지는 않는다. 어제 짐 싸면서 '이제 가는구나' 싶었다.

-- 야구로 보여줘야 할 때가 아닌가.

▲ 야구장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최근 팬들을 실망시켰기 때문에 준비를 많이 했다. 큰 무대로 가고, 좋은 모습을 기대하시는 만큼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

-- 명예회복도 필요하지 않나.

▲ 야구장에서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겠다. 다른 선수보다 더 집중해서 좋은 모습 보이겠다.

-- 새로운 무기를 준비하지는 않았나.

▲ 일본에서 할 때의 구종도 새 구종이라고 생각지는 않았다. 지금의 구종을 더 가다듬겠다. 아직 메이저리그 타자를 상대해보지 않았다. 시범경기와 연습경기를 통해 포수와 상의하면서 결정하겠다. 포수와 많은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 국내에서 한 훈련은 어땠나.

출국인터뷰하는 세인트루이스 오승환
출국인터뷰하는 세인트루이스 오승환(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오승환이 개인훈련과 스프링캠프 합류를 위해 11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미국 플로리다로 출국하며 기자들과 인터뷰하고 있다.

▲ 날씨가 추웠다. 개인적으로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추웠지만, 실내 훈련장 등 좋은 장소를 찾아다니며 운동했다.

-- 이대호까지 미국에 진출한 한국 선수가 많다.

▲ 대호나 저나 여러 가지를 생각할 겨를이 없다. 모두 부상 없이 잘했으면 좋겠다.

-- 목표는.

▲ 부상 없이 시즌을 치르는 것이다. 팀이 강팀이기 때문에 중요한 경기, 큰 경기에서 도움이 되고 싶다. 좋은 성적으로 보탬 되고자 한다.

-- 월드시리즈에 올라갈 수도 있다.

▲ 올라간다면 챔피언이 되보고 싶다.

-- 세인트루이스에서는 마무리투수가 아닌 셋업맨 보직을 맡을 수 있다.

▲ 마무리투수와 똑같은 느낌으로 하겠다. 내가 등판할 때가 9회라고 생각하고 똑같은 책임진다는 각오로 던질 것이다.

-- 스프링캠프 최대 과제는 무엇인가.

▲ 팀 적응이 가장 큰 목표다. 감독님과 단장님 모두 팀 화합과 팀워크를 중요시하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0: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