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총련, 일본 대북 독자제재에 "재일조선인 인권침해"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10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에 따라 대북 추가 제재 방침을 확정한 데 대해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측은 "재일조선인의 이동의 자유를 빼앗는 인권침해"라며 반발했다.

가나가와(神奈川)현 조선총련 관계자인 40대 남자는 교도통신에 "피로 연결된 가족과 친족이 북한에 있는 직원이 많다"며 "재입국 금지는 조국에 가지 말라는 것으로, 일본의 포로가 된 것 같다"고 말하며 한숨을 쉬었다.

이 관계자는 "북한에 수학여행을 갔던 조선학교 학생들이 나리타(成田)공항에서 북한에서 사온 선물을 압수당했던 일이 있다"며 "일반 재일조선인까지 제재의 영향을 받는 것은 이상하다. 국가와 국민은 별개 아니냐"라고 말했다.

도쿄(東京)에 사는 재일 조선인 남자(33)는 "경제제재를 계속한 결과가 핵실험 및 위성발사 아니었냐"며 "제재의 효과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 남자는 "재일조선인을 적대시하는 것은 미국이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계 사람들을 강제로 수용소에 감금했던 것과 같은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가 된다"고 말하며 분을 삼켰다.

조선총련, 일본 대북 독자제재에 "재일조선인 인권침해" - 2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0 22: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