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나토, 동유럽 전력 증강 추진…러시아 위협 대응(종합2보)

브뤼셀서 국방장관 회의…난민대책 지원·IS 격퇴 작전 참여 논의난민유입 감시 해군작전·IS공습 조기경보기 지원 검토

(브뤼셀=연합뉴스) 송병승 특파원 =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러시아의 군사적 위협에 대항하기 위해 동유럽 지역 전력 증강을 추진한다.

나토 국방장관들이 동유럽 동맹국에 다국적군 전력을 증강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옌스 슈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이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슈톨텐베르크 총장은 이날 브뤼셀에서 열린 나토 국방장관회의에서 동유럽 방위력 증강 계획이 승인됐다고 전하고 이는 나토의 병력을 동유럽 동맹국에 순환 배치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토 동맹국 하나에 대한 공격은 전체 동맹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된다. 동유럽 전력 증강은 나토의 집단 방위 의지를 보여주는 강력한 신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토는 폴란드와 발트 국가에 수천명의 나토 병력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증원 병력은 한 국가에 주둔하지 않고 기동군과 신속대응군 방식으로 여러 국가에 순환 배치될 것이라고 나토 관계자가 밝혔다.

나토는 오는 7월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정상회의에서 동유럽 전력 증강 계획을 최종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친러시아 반군이 세력을 확대하고 러시아가 지난 2014년 3월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무력 병합한 이후 동유럽 국가들은 러시아의 군사적 위협에 대한 나토의 안전 보장을 원하고 있다.

나토는 지난해 6월 국방장관 회의에서 신속대응군 규모를 대폭 늘리고 아울러 위기시 즉각 병력을 동원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기로 결정했다. 나토의 신속대응군 규모는 현재의 1만3천명에서 4만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나토는 또 5천명 규모의 초신속합동군을 창설할 계획이다. 초신속합동군은 분쟁지역과 테러 현장에 48시간 내에 투입돼 초기 진압 작전을 벌인다.

한편 이번 나토 국방장관 회의에서는 유럽의 난민 대책을 지원하고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 격퇴 작전에 참여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11일까지 열리는 나토 국방장관 회의에서 난민 위기 해법과 시리아 내전 사태, 그리고 동맹국의 IS 퇴치 작전 지원 방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나토 소식통들이 전했다.

2차대전 이후 최악의 난민 유입 사태에 직면한 유럽연합(EU)과 유럽 각국은 지중해를 통한 난민 유입을 통제하기 위해 나토 해군력의 지원을 바라고 있다.

앞서 슈톨텐베르크 총장은 독일과 터키 등 동맹국들의 난민 대책 협조 요청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이에 따라 동지중해에서 해군 작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토 군함들은 현재 지중해와 소말리아 해역에서 대(對)테러 및 해적 퇴치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나토는 이 해군력을 터키에서 그리스로 들어오는 난민의 유입 통로인 에게해에 배치해 난민 밀입국 선박을 단속하는 등 난민 유입을 감시하는 임무를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EU는 리비아 해안을 통해 들어오는 난민을 통제하기 위한 해군 작전을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난민의 유럽 유입 통로가 리비아 해안을 통해 지중해를 건너 이탈리아로 들어오는 것에서 터키-그리스 루트로 급격하게 전환됨에 따라 에게해 지역의 해상 작전 필요성이 제기됐다.

에게해의 그리스 섬들에 도착한 난민과 이주자들은 지난해 모두 85만8천608명인 반면, 중부 지중해 경로의 도착지인 이탈리아와 몰타에는 각각 15만3천842명, 106명에 그쳤다.

나토 국방장관들은 이번 회의에서 IS에 대한 동맹국의 공습에 공중조기경보관제기(AWACS)를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나토는 시리아 평화 협상을 복잡하게 만들 수 있다는 독일 등 동맹국들의 우려를 고려해 지금까지 시리아 사태 개입을 거부해 왔다.

그러나 나토 동맹국인 터키가 시리아 및 이라크와 국경을 맞대고 있으며 미국이 거듭 지원을 요청함에 따라 나토가 IS 격퇴 작전에 개입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나토는 이미 터키의 방공능력 강화를 위해 터키 상공에 AWACS를 투입했다. 나토의 시리아 내전 개입이 터키에 배치된 AWACS의 임무를 확대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러시아의 군사적 개입으로 더욱 복잡해진 시리아 내전 사태의 해결 방안이 논의된다.

나토는 러시아의 시리아 공습이 반군 세력에 집중됨으로써 실질적으로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을 돕고 있다고 보고 이에 반대하고 있다.

슈톨텐베르크 총장은 "시리아 반군에 집중된 러시아의 공습이 시리아 내전 사태의 정치적 해결 노력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나토, 동유럽 전력 증강 추진…러시아 위협 대응(종합2보) - 2

songb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