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성공단 중단> 더민주 "남북관계 전면차단"…재검토 촉구

"더 큰 피해를 입는 쪽은 우리 기업…냉전시대 회귀" 비판…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조치에 대해 남북 관계를 전면 차단해 안보 불안을 야기한다며 강력히 반대했다.

김성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번 조치가 결국 개성공단 영구 폐쇄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전면 재검토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개성공단은 남북 화해의 상징이며, 현재로서는 남북 간에 남은 마지막 연결고리"라며 "(중단 조치는) 남북 관계의 전면 차단이며, 남북 관계에 대결만 존재하고 교류와 협력은 존재하지 않는 냉전 시대로의 회귀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은 5·24 조치로 남한 의존적 경제 틀에서 벗어났고, 개성공단 폐쇄가 북한에 대한 경제적 압박으로 역할 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라며 "오히려 더 큰 피해를 입는 쪽은 개성공단에 입주한 우리 기업들이며 우리 경제의 대외 신인도만 떨어질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또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개성 공단 전면 중단이라는 극약 처방까지 꺼내 든 것은 지나치게 성급하다"며 "(이는) 안보 불안을 오히려 부추기는 매우 부적절한 조치"라고 말했다.

<개성공단 중단> 더민주 "남북관계 전면차단"…재검토 촉구 - 2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0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