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스크바시 20년 영업 길거리 상점 철거 논란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모스크바 시정부가 20여 년 동안 영업해오던 시내 길거리 상점들을 강제 철거하면서 소유주들이 반발하는 등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모스크바 시정부는 9일 새벽(현지시간)부터 경찰의 지원을 받아 시내 50여개 지역의 길거리 상점 90여 개를 강제 철거했다.

주로 지하철 출입구 인근이나 인구 밀집 지역에 설치됐던 식료품 매점, 신문 가판대, 휴대 전화 매장 등의 상점들이었다. 시 당국은 불도저, 굴착기 등 700여 대의 중장비를 동원해 철거 작업을 벌였다.

세르게이 쇼바닌 모스크바 시장은 현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브콘탁테'에 올린 글에서 "철거된 지역에 새로운 현대식 시설들이 들어설 것이고 철거된 상점 소유주들에겐 다른 지역에 합법적으로 상점을 개설할 권리가 부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스크바 시정부는 지난해 12월 시내 전역의 104개 불법 시설물을 철거하기로 결정하고 시설물 소유주들에게 시한 내 자진 철거하라는 통지문을 보냈다.

길거리 상점이 대부분인 이 불법 시설물들이 전화선, 가스배관, 난방용 배관, 송전선 등 지하 인프라 시설 위에 건설돼 화재나 테러 등 비상사태 발생시 재난구조팀이 제대로 활동할 수 없다는 이유를 들었다.

하지만 상점 소유주들은 20년 넘게 영업 활동을 해오던 시설물들에 대해 시당국이 일방적으로 철거를 결정했다면서 이는 사유재산권에 대한 심각한 침해로 수용할 수 없다며 영업을 계속해 왔다. 소유주들은 시정부가 강제 철거에 나서자 몸으로 저지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정부 활동에 대한 민간 감시기구인 '사회 평의회'도 "길거리 상점 철거의 합법성을 면밀히 분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모스크바시 20년 영업 길거리 상점 철거 논란 - 2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9 2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