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정부, 1월 북핵실험 수폭 전단계 '증폭핵분열탄' 판단"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 정부는 지난달 북한이 '수소탄' 실험이었다고 주장한 핵실험이 수폭의 전단계에 해당하는 '증폭핵분열탄'을 터트린 것일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을 했다고 산케이신문이 9일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6일의 북한 핵실험 당시 지진의 규모(리히터 규모 4.8), 지진파의 형상, 대기중 방사성 물질 상황 등을 분석한 결과,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수폭일 가능성보다는 원폭과 수폭의 사이에 위치한 증폭핵분열탄 기술이 사용됐다는 견해에 힘을 싣고 있다.

증폭핵분열탄은 수소탄처럼 핵융합 반응을 통해 핵분열의 효율을 높이기는 하지만 다단계 폭발까지는 이뤄지지 않는 핵무기로, 위력은 40∼150kt(1kt는 TNT 1천t의 폭발력에 해당) 정도인 것으로 전해졌다.

"日정부, 1월 북핵실험 수폭 전단계 '증폭핵분열탄' 판단"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9 17: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