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對北' 새 라인업…1∼3차장에 국정원·檢·軍출신

북핵·미사일 국면서 대북 정보 강화·조직쇄신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는 국면에서 국가정보원 1·2·3차장을 전원 교체했다.

박 대통령은 9일 국정원 3차장에 국방부 국방정보본부장을 지낸 최종일 주 레바논 대사를 내정했다.

앞서 지난 5일에는 1차장에 국정원 북한정보 담당 국장을 지낸 김진섭 청와대 국가안보실 정보융합비서관을, 2차장에 최윤수 부산고등검찰청 차장 검사를 각각 내정했다.

박 대통령이 3명의 국정원 차장을 전원 교체한 것은 현 정부 출범 이후 처음이다.

국정원 '對北' 새 라인업…1∼3차장에 국정원·檢·軍출신 - 2

1·3차장은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인 2013년 4월에, 2차장은 2014년 7월 각각 임명됐다는 점에서 교체시점이 된 인원을 자연스럽게 바꾸는 방식으로 새로운 국정원의 라인업을 구성한 셈이다.

여기에다 이번 인사는 시기적으로 보면 북한이 4차 핵실험을 감행하고 핵무기 운반수단인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는 시점에 단행됐다.

따라서, 국정원 차장 전면 교체는 조직쇄신을 통해 대북정보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데 방점이 찍혀있다는 분석이다.

김진섭 1차장과 최윤수 2차장의 경우 각각 북한 전문가, 수사 전문가라면, 최종일 3차장의 경우 정보·사이버 전문가라는 점에서 현 시점에 필요한 인원들이 적소에 배치됐다는 것이 청와대 설명이다.

또한, 전임 1∼3차장과 마찬가지로 1차장에는 국정원 출신, 2차장에는 검찰 출신, 3차장에는 군 출신 인사를 배치함으로써 대북정보 수집, 대공수사 및 대테러 대응, 사이버 정보 역량을 종합적으로 끌어올리는데 주안점을 뒀다는 평가도 나온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 및 수사, 사이버·정보 전문가를 각각 1~3차장에 배치해 대북 라인을 강화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김 1차장은 1987년 공채로 국정원에 들어가 북한 정보 분석과 국제 정보협력 등 업무를 30년 가까이 담당한 인사다. 청와대 안보실에서 국정원으로 자리를 이동했다는 점에서 청와대 및 외교부·통일부 등 다른 정부 기관과의 업무 협조 차원에서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윤수 2차장의 경우 검찰 특수통 출신으로 2011년 한상률 전 국세청장의 금품 비리 의혹 사건을 비롯한 부패 범죄 수사를 지휘한 경험이 있다. 주로 공안통이 임명됐던 2차장에 40대의 특수통 검사가 임명됐다는 점에서 대공 수사 및 대테러 대응 차원에서 새로운 접근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국방부 국방정보본부장 등을 역임한 최종일 3차장 내정자는 국방 정보 분야 전문가로 과학기술을 활용해 취득한 정보를 분석하는 역할을 잘 수행할 것이라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한편, 이번에 국정원 1∼3차장이 모두 교체되면서 2013년 4월 임명된 이헌수 기조실장의 교체도 주목된다.

국정원 '對北' 새 라인업…1∼3차장에 국정원·檢·軍출신 - 3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9 1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