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금융시장 요동…닛켓이지수 5.4% 폭락 마감(종합)

10년물 국채금리 사상처음 장중 마이너스 기록
일본 금융시장 요동…닛켓이지수 5.4% 폭락 마감(종합) - 1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글로벌 경기둔화에 대한 우려가 번지면서 9일 일본증시가 폭락하고 10년물 국채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장중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불안하게 움직였다.
    일본 도쿄증시의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 지수는 이날 전 거래일보다 5.40% 폭락한 16,085.44에 거래를 마쳤다.
    닛케이 지수는 이날 오전장에서만 5.01% 하락했으며 오후 들어 낙폭을 더 키웠다.
    일본 증시가 이날 폭락한 것은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로 유럽과 미국의 주요 증시가 하락세를 보인데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이 배럴당 30달러 아래로 떨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전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가 3.30% 떨어지면서 9,000선을 내준데다 미국 뉴욕 증시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가 1,853.44로 마감해  22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안전자산인 엔화로의 쏠림 현상 심화도 일본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다.
    이날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이 약 1년만에 달러당 114.24엔까지 하락했다.

또 일본 10년물 국채 금리도 사상 처음으로 0%를 기록했다. 이 국채금리는 오전중 0%로 떨어진데 이어 오후들어서는 마이너스까지 기록했다.

이런 현상은 세계경제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하면서 리스크 회피 차원에서 주식을 팔고 상대적으로 안전한 국채를 사려는 움직임이 강해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엔화 환율이 떨어지면서 수출에 주력하는 도요타, 닛산, 혼다, 소니 등 주요 기업의 주가가 6.12~7.21% 폭락했다.

마츠노 토시히코 SMBC 프렌드 증권의 수석 연구원은 "엔화 가치가 오르고 미국 국채 금리가 떨어지며 금값은 올랐다"며 "기본적으로 시장의 위험 회피 심리를 보여주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에 말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9 1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