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살 암시' 문자 60대 사업가, 가족 신고로 목숨 건져

(옥천=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사업 실패를 비관해 설 연휴에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60대 가장이 가족 신고를 받은 경찰의 신속한 조치로 목숨을 건졌다.

'자살 암시' 문자 60대 사업가, 가족 신고로 목숨 건져 - 2

9일 옥천경찰서에 따르면 설 연휴 첫 날인 지난 6일 오전 1시 59분께 중소기업을 운영하는 A(63) 씨가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우려된다는 가족의 112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A 씨가 딸에게 "미안하다. 열심히 살아라"는 문자 메시지를 남기고 연락이 끊겼다는 내용이었다.

경찰은 신고를 받은 직후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A 씨가 회사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긴급 출동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해 보니 A 씨는 사무실에 번개탄을 피워놓고 서서히 의식을 잃어가는 상태였다.

경찰이 그를 재빨리 사무실 밖으로 옮기고 응급처치를 하자 호흡과 의식이 정상으로 돌아왔다.

경찰은 "A 씨는 회사가 부도 위기에 놓인 것을 비관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것으로 안다"며 "신고를 받은 지 15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9 15: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