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정원 3차장에 최종일 대사…1∼3차장 전원교체(종합)

송고시간2016-02-09 14:55


국정원 3차장에 최종일 대사…1∼3차장 전원교체(종합)

국정원 3차장에 최종일 대사
국정원 3차장에 최종일 대사


(서울=연합뉴스) 9일 국가정보원 3차장에 내정된 최종일(62) 주 레바논 대사. 2016.2.9 << 연합뉴스DB >>
xyz@yna.co.kr


최 신임 3차장, 국방정보본부장 역임한 안보·정보 전문가
1·2차장 이어 3차장도 교체…대북정보 역량강화 포석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9일 국가정보원 3차장에 최종일(62) 주 레바논 대사를 내정했다.

최 신임 3차장은 육사 출신으로, 한미연합사령부 작전참모부 차장, 제1군단장, 국방부 국방정보본부장을 역임한 안보 및 정보 전문가다.

정연국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최 3차장 내정자는 북한이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안보 위협이 가중되는 시기에 투철한 안보 의식과 사이버, 영상 등 과학기술 정보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3차장직을 충실히 수행할 적임자"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원 1차장에 김진섭 청와대 국가안보실 정보융합비서관을, 2차장에 최윤수 부산고등검찰청 차장 검사를 내정했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국정원 1∼3차장을 전원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국정원 차장 전원교체에는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고강도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북·대테러 정보 역량 강화와 더불어 국정원 조직 분위기 쇄신의 목적이 담겨 있다는 분석이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