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광명성 4호' 궤도 진입…"미사일 발사체 안정성 개선"(종합2보)

국방부, '북한 장거리 미사일 기술 분석 결과' 발표광명성호, 2012년 12월 은하 3호와 제원·궤적 일치사거리 1만2천여㎞·탑재 가능중량 200~250㎏로 동일 추정"기술적 진보 없고, 재진입체 기술 확보 못한 것으로 판단"
北 '광명성 4호' 궤도 진입…"미사일 발사체 안정성 개선"(종합2보) - 1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북한이 지난 7일 발사한 장거리 로켓(미사일)인 '광명성호'는 1~3단 추진체가 정상적으로 분리됐고, 탑재체인 '광명성 4호'가 위성궤도에 진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광명성 4호를 쏘아 올린 발사체 광명성호의 제원과 궤적, 탑재중량 등은 2012년 12월 발사된 '은하 3호'와 동일하지만, 두 번 연속으로 탑재체를 위성궤도에 진입시키는 성공함에 따라 북한 장거리 미사일의 안정성은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

국방부는 9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북한 장거리 미사일 기술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북한은 지난 7일 오전 9시 30분 광명성호를 발사했고, 9시 32분 1단 추진체가, 9시 33분 덮개(페어링)가 각각 분리된 이후 9시 36분께 제주 서남방 해상에서 미사일 탐지·추적 임무를 수행 중이던 이지스함 서애류성룡함의 레이더망에서 사라졌다.

1단 추진체와 페어링은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전 국제해사기구(IMO) 등 국제기구에 통보한 예상 낙하지역에 떨어진 것으로 국방부는 확인했다.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은 2단 추진체 분리 전 레이더 상에서 사라져 2단 추진체의 분리시점과 낙하지역은 정확히 식별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전문기관의 모의분석 결과를 근거로 2단 추진체의 낙하지점을 동창리로부터 2천380㎞ 떨어진 필리핀 루손섬 동쪽 해상으로 추정했다.

광명성 4호의 궤도 진입시간은 발사 후 569초(9분 29초)로 추정했다.

북한은 지난 7일 '우주발사체'인 광명성호 발사에 "완전 성공했다"며 위성체인 광명성 4호가 발사 586초(9분 46초)만인 9시 39분 46초에 위성궤도에 진입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국방부는 북한 장거리 미사일의 1단 추진체가 분리 직후 폭발해 270여개 파편으로 낙하한 것과 관련해 우리 측의 추진체 회수 방지를 위해 자폭장치를 이용해 폭파한 것으로 추정했다.

北 '광명성 4호' 궤도 진입…"미사일 발사체 안정성 개선"(종합2보) - 2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장거리 미사일인 광명성호의 형상은 2012년 12월 발사된 '은하 3호'와 형상이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북한 장거리 미사일의 직경과 길이의 비(比)는 2.4 대 30으로 형상이 일치한다"며 "탑재체(광명성 4호) 중량은 (은하 3호에 비해) 다소 증가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한 장거리 미사일의 1, 2단 추진체와 페어링의 낙하지역은 은하 3호 때와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이를 근거로 광명성호와 은하 3호의 재원과 궤적, 발사각 등이 동일한 것으로 추정했다.

광명성호와 은하 3호는 사거리 능력과 탑재 가능 중량도 각각 1만2천㎞, 200~250㎏로 동일한 것으로 평가됐다.

결국, 2012년 12월 이후 북한 장거리 미사일의 기술적 진보는 없었지만 두 번 연속으로 탑재체를 위성궤도에 진입시키는 성공함에 따라 안정성은 개선된 것으로 군 당국은 분석했다.

군 관계자는 "두 번 연속 궤도 진입에 성공했으니 구성품의 신뢰성 등은 나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발사체의) 자세제어장치 등은 예전과 동일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전력화에 필요한 대기권 재진입체 기술과 관련해서는 "북한이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탑재체인 광명성 4호는 단반경 470km, 장방경 509km로 위성궤도를 돌고 있지만, 신호 송신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광명성 4호가 지구를 한 바퀴 도는 데 걸리는 시간(위성 주기)은 94분1초로 북한 발표(94분 24초)와 유사한 것으로 평가됐다. 한반도는 하루에 4번 통과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군 관계자는 "탑재체(광명성 4호)와 3단 추진체가 궤도를 돌고 있는데 3단 추진체는 점차 궤도를 이탈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관계자는 "(광명성 4호에는 위성 궤도 유지에 필요한) 추력기가 없을 가능성이 크다"며 궤도 유지 여부는 지켜봐야 한다는 유보적인 견해를 밝혔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9 12: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