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새 일자리 증가 기대 이하…고용호조 지속여부 우려 커질듯(종합)

비농업 신규고용 증가 15만1천개 그쳐…실업률은 4.9%로

(워싱턴=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미국의 새 일자리 증가량이 넉 달만에 일종의 기준선인 20만 개을 밑돌며 고용시장 호조의 지속 가능성 여부에 대한 우려를 키웠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 1월 비농업무분 신규고용 증가량이 15만1천 개였고, 실업률은 4.9%였다고 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새 일자리 증가량을 18만5천∼19만 개로, 실업률을 5%로 각각 예상했다.

노동부는 지난해 11월의 새 일자리 증가량을 25만2천 개에서 28만 개로, 지난해 12월은 29만2천 개에서 26만2천 개로 각각 수정했다.

미국에서 새 일자리 증가량은 지난해 8월과 9월에 고용시장의 호조와 부진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선 격인 20만 개를 하회했다가, 지난해 10월부터는 다시 20만 개를 훌쩍 뛰어넘으며 적어도 고용시장만큼은 호조가 이어지고 있음을 뒷받침했다.

고용시장의 이런 순조로운 흐름은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지난해 12월 기준금리를 0.25∼0.5%로 올리는 과정에서 가장 큰 근거 가운데 하나였다.

美 새 일자리 증가 기대 이하…고용호조 지속여부 우려 커질듯(종합) - 2

그러나 예상을 크게 뛰어넘었던 지난해 12월 새 일자리 증가분이 실제로는 놀라울 정도로 많이 늘어나지 않았음이 이번 노동부 수정 집계에서 나타난데다가, 지난 1월의 새 일자리 증가량이 15만 개를 간신히 넘으면서 고용 호조에 대한 의구심이 커질 전망이라고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완전고용 수준인 4.9%까지 떨어진 실업률이 더 떨어질 여지는 크지 않은 대신 상승할 가능성은 점점 커지고 있고, 에너지업종의 감원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유통 등 일부 업종에서 인력 구조조정에 나서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점도 고용 동향 전망을 어둡게 한다고 전문가들은 풀이했다.

지난달 새 일자리 증가를 업종별로 살펴보면 소매(5만7천 개)와 보건(4만4천 개)이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인 반면, 운송·창고(-2만 개)와 광업·목재(-7천 개)에서는 일자리가 줄었다.

이날 발표된 월간 고용동향에는 긍정적으로 평가되는 부분도 있었다.

지난달 노동시장 참여율이 62.7%로 한 달 전보다 0.1%포인트 늘어났고 시간당 평균 근로소득이 25.39달러로 한 달 전에 비해 12센트(0.47%), 전년 동월대비 2.5% 각각 증가한 점이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은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하면서 매달 약 10만 개씩의 일자리 증가만 이뤄져도 경제성장에 충분하다는 의견을 보였지만,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전세계적인 경제 불안과 미국 달러화 강세, 지속되는 저유가의 악영향 속에 고용시장의 발걸음도 결국 무거워지는 예상됐던 현상일 수 있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23: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