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카 바이러스 의심사례 4건 추가…현재 검사 중


지카 바이러스 의심사례 4건 추가…현재 검사 중

질병관리본부, 설 연휴 24시간 방역체제 유지
질병관리본부, 설 연휴 24시간 방역체제 유지<<연합뉴스TV 제공>>


지금까지 총 17건 접수돼 13건은 '음성' 확인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지카(Zika)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높은 가운데 국내에서 의심 사례로 검사를 의뢰하는 사람들이 잇따르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4일 오후 5시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총 4건의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의뢰 건수가 추가로 접수돼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현재까지 지카 바이러스 의심사례는 총 17건이 접수됐다. 앞서 13건은 모두 바이러스에 음성 반응이 나왔다. 의심 사례 중 감염자는 아직 없다는 의미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은 해당 바이러스에 감염된 숲모기(이집트숲모기 등)에 의해 감염된다. 발열, 발진, 눈 충혈, 관절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3~7일 정도 이어진다.

지난해 5월 브라질에서 처음 보고된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은 콜롬비아, 멕시코 등 중남미 국가는 물론 최근 미국, 영국, 대만 등으로까지 퍼지고 있다.

지카 바이러스 감염증은 유전자 검사(PCR)나 혈액에서 바이러스를 분리하는 방식으로 진단한다. 현재 국립보건연구원에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사 시에는 지카 바이러스뿐 아니라 증상이 비슷한 뎅기 바이러스, 치쿤구니아 바이러스 등도 함께 확인한다. 3가지 검사를 동시에 할 경우 최대 24시간까지 걸린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2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