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IIB 부총재 5명 확정…한국은 리스크담당 부총재 수임

中 총재·이사회의장 차지…韓·英·獨·印·인니 5개국 부총재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중국 주도로 창설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이 5일 홍기택 KDB산업은행 회장을 포함해 5명의 부총재를 확정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AIIB는 이로써 중국 재정부 부부장 출신의 진리친(金立群) 초대 총재와 함께 한국, 영국, 독일, 인도, 인도네시아 등 5개국 출신의 부총재단을 구성하게 됐다.

홍 회장이 리스크 담당 부총재(CRO·Chief Risk Officer)를 맡게 된다. 한국이 국제금융기구 부총재를 수임한 것은 2003년까지 아시아개발은행(ADB)에서 부총재를 맡은 지 13년 만의 일이다.

이와 함께 대니 알렉산더 전 영국 재무장관이 회원국·이사회 지원(Corporate Secretary) 담당 부총재 자리를 책임지게 된다.

이와 함께 중국에 이어 AIIB 2대 지분국으로 지난 30년간 인도연방정부서비스에서 인프라 사업을 맡았던 D.J. 판디안이 투자운영 관리담당 부총재(CIO·Chief Investment Officer)로 추천됐다.

독일의 조아킴 폰 암스베르그 세계은행 개발금융 담당 부총재는 AIIB의 중장기 정책·전략(Policy and Strategy) 분야 부총재로 옮기게 된다.

인도네시아 정부에서 20년간 경험을 쌓아온 루키 에코 유리안토는 일반행정 담당 부총재(CAO·Chief Administrative Officer)로 지명됐다.

진 총재는 조만간 열릴 이사회에 이들 부총재단의 명단을 제출하고 이사회 의결을 받을 예정이다. 러우지웨이(樓繼偉) 중국 재정부장이 AIIB 이사회 의장으로 참여하게 된다.

이들 부총재는 근무조건 등 계약 절차를 거쳐 조만간 정식 임명된 뒤 3년 임기로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AIIB 사무국에서 근무하게 된다.

진 총재는 "AIIB 부총재단이 폭넓고 다양한 경험, 풍부한 전문성을 갖춘 인사들로 구성됐다"며 "AIIB의 순조로운 출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총재 5명 중 4명이 박사학위 소지자다.

서방 국가 중에서 가장 먼저 AIIB 가입을 선언했던 영국과 유로존을 대표한다는 독일이 부총재직을 수임하게 됨에 따라 AIIB 3대 지분국인 러시아와 7대 지분국인 프랑스의 반발 여부도 주목된다.

AIIB 부총재 5명 확정…한국은 리스크담당 부총재 수임 - 2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