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주 30년 단양군 쇠락 고리 끊을 '2030 프로젝트' 착수

2030년까지 도시 성장·지역개발·신성장 동력 3단계 사업 추진


2030년까지 도시 성장·지역개발·신성장 동력 3단계 사업 추진

(단양=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충북 단양군은 1985년 충주댐 건설과 함께 군청 소재지를 단성면에서 지금의 신단양(단양읍)으로 옮겼다.

이주 30년 단양군 쇠락 고리 끊을 '2030 프로젝트' 착수 - 2

이때만 해도 단양군은 희망에 부풀었다.

대대로 살던 고향을 등지는 아픔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깨끗하게 정비된 새 보금자리에서 더 안락한 삶을 꾸릴 수 있다는 기대가 많았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오히려 신단양으로 이주하면서 인구 감소가 가속화됐다.

1985년 6만2천965명이었던 단양 인구는 지난해 말 3만761명으로 절반으로 줄어 3만 명 붕괴 위기에 몰렸다.

당일치기이거나 기껏해야 1박 2일 머무르는 관광객이 대부분이어서 충북 대표 관광지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다.

개점휴업 상태이거나 아예 문을 닫는 상점도 갈수록 늘어난다.

단양군이 지역의 쇠락을 막고 중흥을 꾀하기 위한 중장기 발전 계획 마련에 착수했다.

8일 단양군에 따르면 '2030 장기 발전 계획'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올해부터 2030년까지 3단계에 걸쳐 인구 증가와 지역 개발을 위해 공간 구조를 획기적으로 개편하고, 지역 경제를 이끌 신성장 동력 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또 인구와 경제·산업, 문화, 사회복지, 토지 이용, 교통, 생활환경 등 전반에 걸쳐 현황을 면밀히 분석하고 분야별 핵심 사업을 발굴·실천해 나가기로 했다.

생활권별 인구, 가구 분포 현황, 인구 증감 추세를 분석하고 재개발·재건축 가능성 등을 감안해 도시 성장에 적합한 인구 계획도 세우기로 했다.

주요 관광자원과 숙박시설, 오토캠핑장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체류형 관광을 활성화하고, 인재 유출을 막기 위한 창의적 지역 인재 육성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단양군 관계자는 "2030 프로젝트는 경제, 복지, 문화, 생태 등 군민 생활과 직결되는 군정 주요 분야를 아우르는 생존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8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