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비박계 의원들, '이한구 발언 유감' 연판장 돌려

하태경 등 15명 서명 "상향식 공천 정신 확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이 상향식 총선 공천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저성과·비인기' 현역 의원의 공천 배제를 언급한 데 대해 비박(비박근혜)계 의원들이 집단 반발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5일 '총선 승리를 위한 새누리당의 단합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서 초안을 마련, 다른 의원들의 서명을 받아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그는 성명서에서 "상향식 국민공천 원칙에 오해를 불러올 수 있는 발언과 이를 확대 해석하는 보도들은 유감스러울 따름"이라며 "상향식 공천 정신을 확인"할 것을 촉구, 사실상 이 위원장을 겨냥했다는 해석을 낳았다.

이어 "우리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갈등과 분란의 빌미를 주는 불필요한 언행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든 삼가 줄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며 "정해진 룰에 따라 질서 있게 공천 작업을 완료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성명서에 서명한 의원은 심재철, 권성동, 김영우, 김학용, 박민식, 안효대, 조해진, 황영철, 김상민, 김종훈, 민현주, 이노근, 이이재, 이종훈, 하태경 등 모두 15명으로, 대부분 김무성 대표의 측근이거나 유승민 의원과 가까운 비박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이다.

이 위원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공천 개혁이 되려면 현역 의원이라 하더라도 저성과자거나 비인기자들의 경우 공천에서 배제돼야 한다"고 밝혔으며, 이날 기자들과 만나서도 "상향식 공천도 자격 있는 사람을 갖고 해야지, 자격 없는 사람을 왜 상향식으로 하느냐"고 말했다.

與 비박계 의원들, '이한구 발언 유감' 연판장 돌려 - 2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