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살인혐의 전직 고위관리 기소…"사형 가능성 커"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에서 내연녀를 살해한 혐의로 성부급(省部級·장차관급) 전직 고위관리가 기소된 가운데 검찰과 법원이 반부패를 강조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사형을 선고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5일 관영 신화망에 따르면 중국 산시(山西)성 타이위앤(太原)시 인민검찰원은 고의살인·총기류불법소지 혐의 등으로 자오리핑(趙黎平·65) 전 네이멍구(內蒙古)자치구 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을 기소했다.

검찰은 기소장에서 자오 전 부주석이 작년 3월20일 네이멍구자치구 츠펑(赤峰)시에서 자신과 친밀한 관계였던 28세 여성을 총으로 살해했으며, 자치구 공안청장의 직위를 이용해 거액의 뇌물을 챙겼고 총기·탄약을 불법 소지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피해 여성이 자오 전 부주석의 비리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협박한 것을 살해동기로 보고 있다. 그는 애초에 총을 두 차례 발사해 맞고 달아나는 여성을 차량으로 쫓아가 머리에 재차 총을 쏴 살해한 의혹을 받고 있다.

자오 전 부주석은 네이멍구 공안청 청장, 당서기를 지낸 공안통으로 2012년 성부급인 정협 부주석에 오른 뒤 퇴임했다.

법조계에선 그가 재판에서 사형을 구형·선고받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주요 형사사건을 담당했던 주밍융(朱明勇) 변호사는 "반부패를 강조하는 분위기에서 이번 사건이 정부 명예를 손상시켜 사회에 악영향을 끼쳤고 전직 고위관리가 직접 총기살인을 한 특수 사례이기 때문에 일벌백계 차원에서 극형에 처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8: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