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과 메드베데프가 부끄럽다" 고르바초프 맹비판

"부패에 찌든 악당같은 패거리들의 도움을 받아 통치"


"부패에 찌든 악당같은 패거리들의 도움을 받아 통치"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미하일 고르바초프 전 소련 대통령이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에 대해 유례없이 격렬한 어조로 비판했다.

유럽 전문 매체 유랙티브는 소련의 마지막 지도자인 고르바초프 전 대통령이 '라디오 스보보다'와의 인터뷰에서 푸틴이 부패에 찌든 악당 같은 패거리들의 도움을 받아 '조작적으로' 통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는 동구권 등 옛 소련권을 대상으로 한 미국 국무부의 선전방송인 자유유럽방송(RFE)이 운영하는 곳이다.

7분 30초 분량의 이 인터뷰에서 고르바초프는 푸틴이 학교 동창이나 같이 축구를 한 사람 등 '사적인 친구들'을 통해 통치하고 있다며 "나로선 이런 개인적 관계를 이용한 통치방식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인터뷰를 진행한 '라디오 스보바다'의 류드밀라 텔렌 편집장은 이에 "그게 바로 그들이 당신을 배신한 이유다. 당신은 배신당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고르바초프는 "푸틴이 개혁을 가장해 공공의 재산을 편취하고 부패에 물듦으로써 국민을 배신했다"면서 "세계적으로 권위주의 정권과 독재자들이 회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텔렌 편집장이 "러시아도 해당되느냐"고 묻자 고르바초프는 "그렇다. 러시아의 결함 있는 제도들이 독단적이고 권력을 남용한 사람들에게 패권을 쥐여주고 있다. 우리 지도자들은 조작적으로 통치하길 좋아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 고르바초프는 "그들이 선출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면서 "1990년 이후 러시아의 역대 선거는 소련 시절에 비해서도 자유롭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고르바초프는 "1996년 대선에선 겐나디 주가노프가 승리자였고 주가노프도 당시 이를 알았지만 겁을 먹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공식적으로는 당시 보리스 옐친이 공산당 지도자였던 주가노프를 결선투표에서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따라서 고르바초프의 주장은 부정선거였다는 주장이다.)

텔렌 편집장이 어찌됐든 푸틴은 선거에서 이겼을 것 아니냐고 묻자 고르바초프는 "선거가 공정했다면 러시아는 훨씬 더 강력한 야당을 가졌을 것이며 상황이 지금과는 완전히 다르고 훨씬 건강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텔렌이 "러시아는 권위주의로 쏠리는 경향이 있다"며 고르바초프는 재임 시 이를 어떻게 피했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고르바초프는 "나라를 책임 진 개인의 인성과 나라 경영 경험에 달려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푸틴과 메드베데프는 경험이 (나와) 다르고 공포로 통치한다"면서 옛 소련 국가보안위(KGB) 출신 러시아 정치인 빅토르 체르케소브(66)가 "현재의 러시아 시스템은 체키스트(체카 사람들) 방식"이라고 말했음을 상기시켰다.

'특별위원회'라는 말에서 나온 '체카'(CheKa)는 옛 소련 국가보안위(KGB)의 전신으로 레닌이 창설했다.

고르바초프는 "나도 대학졸업 후 들어오라고 제의받았으며 거의 KGB에 갈 뻔했다"고 회고했다.

텔렌 편집장이 "하지만 당신은 그러지 않았다"고 말하자 고르바초프는 직답을 피한 채 "지금 문제는 그게 아니고 치안 관련 기관들의 패권 장악"이라며 "이들이 정치적 사안 결정 시 지나친 특권을 가지고 사람들의 삶을 간섭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러시아에 현재 가장 필요한 건 시민들에게 진짜 선택권을 주는 새로운 선거 제도라고 주장했다.

텔렌 편집장이 그 말은 차기 대선 승자는 푸틴이고 차차기 선거 승자는 다시 메드베데프가 된다는 뜻이냐고 물었다.

이에 고르바초프는 "그렇게 말하지는 않았다"면서 "나는 (푸틴과 메드베데프) 두 사람이 모든 걸 결정하는 시스템을 거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푸틴과 메드베데프가 부끄럽다. 그들은 외설적으로 행동하고 있다. 사회가 없다면 헌법도, 선거제도도 없는데 그들이 모든 걸 결정한다. 지금은 과두정치도 아닌 양두정치이며, 그들은 자신들을 조국의 구세주로 여긴다"고 비판했다.

"푸틴과 메드베데프가 부끄럽다" 고르바초프 맹비판 - 2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