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체부 "대한체육회 현행 정관도 IOC 미승인 상태"

대한체육회의 IOC 사전 승인 필요 주장에 반박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통합체육회 정관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사전 승인 받아야 한다는 대한체육회 주장에 공식 반박했다. .

문화체육관광부는 5일 "통합체육회가 정관(안)에 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사전 승인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발기인 총회를 여는 것은 절차상 중대한 하자가 있다는 대한체육회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2009년 6월 대한체육회와 대한올림픽위원회가 정관상 통합을 했을 때도 2009년 12월에야 IOC에 개정된 정관을 제출했고 7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IOC 승인은 받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 "대한체육회는 그동안 총 63회의 정관 개정을 했지만 이중 IOC의 승인을 받은 것은 두 번에 불과하다"고 지적하며 "이마저도 대한체육회가 정관 개정 후 IOC에 승인을 요청한 것이 아니라 IOC가 먼저 정관 제출을 요구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대한체육회 주장대로라면 그동안 개정한 정관뿐 아니라 2009년 6월 대한체육회와 KOC가 통합한 것도 무효"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문체부는 전날인 4일 "대한체육회와 국민생활체육회를 합친 통합체육회가 15일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적인 통합 절차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대한체육회는 "통합체육회 정관에 대한 IOC 승인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통합체육회 총회를 여는 것은 중대한 절차상 하자가 있는 것"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대한체육회는 또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국으로서 IOC 헌장 및 부속 규칙을 준수해야 함에도 IOC 주요 권고사항을 위반하면 제재를 받게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문체부는 "15일에 통합체육회 발기인 총회를 열기로 한 것은 통합준비위원회 제14차 회의에서 대한체육회 추천 위원 3명을 포함한 위원 11명 전원이 찬성해 결정된 내용"이라며 정당한 절차에 따라 창립총회 날짜가 정해진 것이라고 밝혔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7: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