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교육감 신년연설 거부한 강원도의장 사퇴하라"

전교조 강원지부, 김시성 도의장 사퇴 촉구 성명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김시성 강원도의회 의장이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은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의 신년연설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전교조 강원지부가 사퇴를 요구했다.

"도교육감 신년연설 거부한 강원도의장 사퇴하라" - 2

전교조는 5일 '강원도의회는 진정 강원교육의 암초가 되려 하는가'라는 성명에서 "김 의장이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강원 교육의 수장인 교육감의 신년연설을 거부한 것은 도민이 준 권력을 남용한 월권행위"라면서 "누리과정 파행의 책임을 교육청에 돌리는 등 오만방자함이 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또 "김 의장이 그의 지역구인 속초 시민노동단체가 교육감 신년연설 불허에 대해 공개 사과를 요구하자 '배경과 의도가 불순하다'라고 비판했다"라며 "그의 파렴치한 적반하장에 실소를 지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성현 도의원이 5분 발언을 통해 '영유아를 엄동설한 차가운 길바닥으로 내모는 교육감에게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라고 주장했는데 누리과정 파행이 대통령 공약 불이행으로 발생한 것을 도의원만 모르는 모양새"라고 꼬집었다.

전교조는 "도민의 요구와 목소리에는 관심 없고 오직 권력에만 충성하려는 도의회 의원들은 도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강원교육을 무시하는 김 의장은 사퇴하라"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의장은 지난달 27일 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누리과정 예산이 해결되지 않는 한 도교육감 신년연설은 무의미하다고 판단된다"며 민 교육감의 신년연설을 허락하지 않았다.

또 지난 4일 열린 도의회 임시회 폐막에서는 "얼마 전 속초 일부 사회단체 성명은 도교육청의 도의회에 대한 도전"이라며 "정말 개탄스럽고 유감"이라고 말했다.

속초시민노동단체연대는 지난 2일 성명을 내고 "누리과정 예산 미편성을 이유로 의원 총의도 없이 도의장 직권으로 교육감 신년연설을 허락하지 않은 것은 강원 교육 전체를 무시한 처사"라며 공개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