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정부, 지카바이러스 발생지 거쳐온 항공기 살충제 방역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영국이 신생아 소두증의 원인으로 지목된 지카 바이러스의 자국 유입을 막기 위해 이 바이러스가 확산된 나라를 거쳐오는 항공기에 대해 살충제 방역을 실시하기로 했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과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남미와 카리브 해 국가 등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나온 나라를 출발해 영국으로 들어오는 항공기 내부에 구제 작업을 한다고 밝혔다.

지카 바이러스가 주로 이집트숲모기를 통해 전파되는 만큼 살충제를 뿌려 승객들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고 모기의 '입국'을 원천 봉쇄하겠다는 취지다.

이번 조치는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지부의 권고에 따른 것이다.

WHO는 적정량이 뿌려지면 비행기 내에서 사용되는 살충제가 건강에 해롭지 않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구제 작업은 모기 매개 질병인 말라리아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의 항공기에서 예방 조치 차원에서 많이 이뤄진다.

영국이 지카 바이러스의 매개체인 모기 박멸 작전에 나선 것은 유럽에서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최근 유럽에서는 임신부의 지카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처음 보고됐다. 콜롬비아에서 돌아온 스페인 출신 임신부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비상이 걸렸다.

영국에서는 감염 사례가 나오지 않았지만 아일랜드에서는 두 건의 사례가 나왔다.

영국은 항공기 방역과 함께 지카 바이러스가 퍼진 중남미 국가에 갔다 온 이들을 상대로 28일 동안 헌혈을 받지 않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힘을 쏟고 있다.

英정부, 지카바이러스 발생지 거쳐온 항공기 살충제 방역 - 2
英정부, 지카바이러스 발생지 거쳐온 항공기 살충제 방역 - 3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