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총리 "국회, 미뤄왔던 노동개혁 법안 처리해야"(종합)

기업현장 간담회…"부당해고·부당 노동행위 엄정 대처"기초수급자 가정 방문, 벽지도배 봉사활동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는 5일 "국회는 일자리가 절박한 청년과 중장년 근로자들을 생각한다면 이제라도 그간 미뤄왔던 노동개혁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서울 구로구의 의류 관련 업체인 우인인더스트리즈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노동개혁 법안이 정기국회와 12월 임시국회에 이어 이번 (1월) 임시국회가 마무리되는 시점에도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황 총리는 이어 "작년 9월 국회에 제출된 노동개혁 법안 처리가 지연되면서 산업 현장에서는 여전히 많은 혼란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 경제는 내수부진과 수출 감소로 성장률이 저하되고 있고, 대외경제 여건도 불확실해 일자리 전망도 밝지 않다"며 "이런 위기 상황의 극복과 일자리 창출은 노동개혁이 이뤄지지 않고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의 양대 노동지침과 관련해서는 "일부 노동계가 주장하는 '맘대로 해고'와 '노조파괴'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공정인사 지침은 합리적 사유와 공정한 절차 없이 근로자를 해고할 수 없게 하기 위한 근로자보호 지침이고, 취업규칙 지침도 정년 60세를 보장해 노사가 상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고용안정 지침"이라고 설명했다.

황 총리는 이어 "만약 기업이 부당해고나 부당노동행위를 한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황총리 "국회, 미뤄왔던 노동개혁 법안 처리해야"(종합) - 2

이날 간담회에는 노동개혁을 실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우인인더스트리즈, ㈜서비스에이스, 그리고 선우엔지니어링의 노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또 한국노동연구원 방하남 원장과 산업연구원 김도훈 원장, 연세대 이지만 교수 등도 함께 했다.

앞서 황 총리는 이날 오전 기초수급자와 장애인 가정을 방문해 벽지를 도배하고 장판을 설치하는 등 설명절을 앞두고 봉사활동에 나섰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경제적 형편과 생활이 어려우신 분들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우리 주변에 복지 사각지대는 없는지 적극 살펴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총리 "국회, 미뤄왔던 노동개혁 법안 처리해야"(종합) - 3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