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원진 "유승민, 제 역할했는지 아쉬움 있어"

"수성갑·북구을 새 인물 나올지는 지켜봐야"
새누리당 조원진 국회의원 4·13총선 예비후보 등록
새누리당 조원진 국회의원 4·13총선 예비후보 등록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새누리당 조원진(대구 달서구병) 원내수석부대표가 5일 4·13총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2016.2.5
suho@yna.co.kr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새누리당 조원진(대구 달서구병) 원내수석부대표는 유승민 의원의 그동안 역할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조 부대표는 5일 "(유승민 의원이) 자유민주주의를 지키는 보수의 가치 보호를 위해 제대로 역할을 했는가에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그는 이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한 기자간담회에서 "대구에서 유승민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에게 가장 많은 혜택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구 초선의원 물갈이론에 대해서 "시민들께서 19대 국회의원으로 뽑아줄 때 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고 박근혜정부가 성공하도록 노력해달라는 엄중한 요구가 있었다"며 "실질적으로 그만한 역할을 했는지는 의원들 스스로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억울한 분도 있겠지만 유권자들이 판단해서 결정해 주실 것이다"고 했다.

수성갑·북구을 지역구에 새로운 인물이 후보로 나올 가능성도 열어놨다.

그는 "'성과를 내지 못하고 지역에서 인정받지 못한 국회의원은 공천에서 탈락하는 것이 맞다'는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 소신은 분명하다"며 "(수성갑·북구을)지역에 새로운 인물이 오는 부분은 설 연휴 이후 지켜봐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선거구 획정 문제에 대해선 "오는 10일 여야 원내대표 등이 참석하는 3+3협상 시작한다. 2월 중에는 선거구획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고 밝혔다.

또 4·13총선 불출마 후 상하이총영사로 간다거나 내사를 받고 있다는 본인 관련 소문에 대해 "재선의원급이 상하이총영사급밖에 안되냐. 전혀 터무니없는 이야기다"며 "황당무계한 소문이 있어 경찰에 고발했고, 곧 검찰 조사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7: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