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반부패당국 "금융산업에 부패 확산"…고강도 사정 예고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의 반(反)부패 당국이 최근 금융산업에 부패가 확산하고 있다며 금융부문에 대한 고강도 사정을 예고하고 나섰다.

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기율위)는 전날 해외여행 등에 공금을 낭비하는 행위와 여신 제공에 따른 뇌물 수수 등이 금융부문의 부패 확산 경로 중 일부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최근 두달간 금융업계의 부패 실태를 조사한 기율위는 특히 중국공상은행(ICBC)의 일부 간부가 사업 기회를 이용해 불법 수익을 챙겼다며 해외지점에 대한 부적절한 감독이 부패 원인을 제공했다고 지적했다.

또 중국투자공사 간부들이 회삿돈으로 골프와 해외여행 경비를 내는 등 규율 위반의 온상이었다고 기율위는 설명했다.

기율위는 금융부문의 부패사례 증거가 기율위 상급 간부들과 공산당 중앙조직부에 보고됐다며 일부 고위 금융당국자와 국유은행 행원이 조사를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기율위 조사 대상에는 중앙은행인 인민은행과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 은행감독관리위원회(은감회), 보험감독관리위원회(보감회), 국부펀드, 국유은행, 증권거래소, 국가외환관리국 등 21개 기관이 포함됐다.

이와 관련해 금융기관 실무조사를 담당한 기율위 순시조 관계자들은 규율 위반이 당의 느슨한 통제에 따른 것이라며 금융 분야가 당국 지시에 더 충실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저우샤오촨(周小川) 인민은행장은 "지도부의 금융정책을 더 잘 이행하고 불충분한 반부패 활동을 개선하려고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는 등 모든 피검 금융기관의 수장들이 업무 효율성 강화를 위한 기율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중국 베이징(北京)대 청렴정부센터 좡더수이(庄德水) 부주임은 기율위의 이번 조사로 지난 몇년 동안 부패가 만연한 금융 분야의 일부 부패 당사자들이 공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중국기검감찰보는 3일 당 간부들에게 당비를 기한 내에 적극적으로, 직접 내라고 주문하는 기사를 게재해 충성심 강화와 규율 준수를 요구했다고 SCMP가 전했다.

중국기검감찰보는 특히 당비를 직접 내는 것이 돈 문제가 아니라 당의 정신을 추구하는 절차라며 "우리의 생활이 아무리 좋아졌더라도 이것이 공산주의자로부터 왔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중국공산당 당원은 월수입이 1만 위안(약 181만6천 원) 이상이면 수입의 2%를, 수입이 3천 위안(54만5천 원) 미만이면 0.5%를 당비로 낸다. 학생과 실업자는 월 0.2위안(36원)만 내면 된다.

지난 2014년의 경우 당 간부들이 낸 당비는 최소 55억 위안(9천990억2천만 원)으로 추정됐다.

中 반부패당국 "금융산업에 부패 확산"…고강도 사정 예고 - 2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