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1월 자본유출 141조원 추산…역대 최대"<블룸버그>

외환관리국 "자본유출, 외국인 투자회수 때문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홍덕화 김윤구 기자 = 중국의 1월 자본유출 규모가 역대 최대인 1천180억 달러(약 141조3천억원)로 추정된다고 블룸버그가 5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경제전문가들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중국의 1월말 기준 외환보유액이 전월보다 1천180억 달러 줄어든 3조2천억달러(3천831조4천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1월 자본유출 추정 금액은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12월의 1천80억 달러를 뛰어넘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5천130억 달러 감소했다. 외환보유액이 줄어든 것은 1992년 이후 23년만에 처음이다.

오펜하이머펀즈의 크리슈나 메나미는 "중국은 심각한 자본유출 문제에 직면했다"면서 "대처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1월 자본유출 141조원 추산…역대 최대"<블룸버그> - 2

중국의 자본유출은 지난해 8월 인민은행이 전격적인 위안화 절하를 단행한 이후 가속화했다. 그달에만 무려 940억달러의 외환보유액이 감소했다.

올해 초 인민은행은 다시 위안화 가치를 내렸고 이는 주식 투매로 이어져 상하이종합지수는 올 들어 21% 폭락해 베어마켓(약세장)에 진입했다.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1993년 212억달러에서 거의 200배 불어나 최고점이었던 2014년에는 4조달러에 육박했다. 이때부터 17% 감소했지만, 여전히 세계 최대이며 2위인 일본의 약 3배 수준이다.

DBS 은행의 크리스 렁은 "불확실성과 시장 변동성이 높아진 가운데 외환보유액의 감소 속도는 단기적으로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오는 7일 1월말 외환보유액 통계를 발표한다.

한편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자본유출을 외국인의 투자회수와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고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이 4일 밝혔다.

외환관리국 측은 자국 은행과 기업이 활발하게 외국에서 보유 자산을 늘리고 해외 부채를 상환했기 때문에 자본유출이 일어났다고 기자들에게 답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중국의 해외 자산은 2천727억달러, 외국은행 예금과 외국 기업 대출은 969억달러 늘었다. 중국의 해외 순 금융자산은 세계 2위다.

외환관리국은 중국의 막대한 외환보유액과 안정적인 대외부채 구조로 자본유출의 영향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kimy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