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누리 충남도당 "선관위 허위사실 유포 책임져야"

"박찬우 천안갑 예비후보 검찰 고발 근거없다"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제공하고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박찬우 전 안전행정부 차관을 검찰에 고발하자 새누리당 충남도당이 선관위가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반박했다.

새누리당 충남도당은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허위사실 유포에 관한 새누리당 충남도당 입장'이란 성명에서 중앙선관위는 '천안 A후보자가 정당행사(환경정화봉사활동 및 단합대회)에 750여명이 참석하고 그중 550여명이 당원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으나 충남도당과 천안시갑 당원협의회는 행사전 참가 희망자들에 당원 여부를 철저하게 사전 점검했고, 당원이 아닌 참석 희망자는 사전에 입당 절차를 거쳐 당일 참석자 대부분이 당원임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 행사 당일 당원이 아니면 참석할 수 없다는 안내를 수차례, 버스 출발 전 당원이 아닌 사람은 손을 들고 내려달라는 안내방송까지 했고 선관위 관계자도 현장에서 직접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충남도당은 "중앙선관위는 참석자 중 당원이 아니라고 진술한 사람들이 당원인지 아닌지 도당에 한 번도 의뢰하지 않았고 당원명부조차 대조하지 않은 상태에서 어떻게 550여명이 당원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는건지 밝혀야 한다"며 "만일 밝히지 못한다면 기초사실에서부터 조사, 공표의 모든 과정이 막연한 추측과 예단으로 이뤄졌다고 볼 수밖에 없고, 허위사실 공표에 대한 모든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앙선관위는 전날 충남 천안갑에 새누리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박 전 차관이 지난해 10월 정당 관계자 등과 공모해 당 행사를 열면서 참석한 선거구민에게 비용의 극히 일부만 모금하고 부족분을 대신 지급하는 방식으로 교통 편의와 음식물 등을 제공한 혐의, 현직 지방의회 의원과 정당 당직자 등 25명은 이를 도운 혐의로 함께 검찰에 고발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