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르바이트생 4명 추행한 '엉큼한 사장' 징역형


아르바이트생 4명 추행한 '엉큼한 사장' 징역형

성추행(그래픽)
성추행(그래픽)제작 이소영(미디어랩)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주지법 형사2단독(오영표 부장판사)은 5일 자신의 대리점에서 아르바이트생 4명을 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이모(41)씨에게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하다.

이씨는 이와 함께 8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수강도 명령받았다.

이씨는 2014년 12월 중순 전북 전주시 완산구 자신의 대리점에서 A(19)양에게 "허리를 펴니깐 가슴이 커 보이지 않느냐"며 허리를 쓰다듬는 등 지난해 3월 초까지 10대 아르바이트생 4명을 상대로 12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는 피해자들의 목과 귀, 허리 등을 만지면서 성적 농담을 일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친근함의 표시'라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오 판사는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고려하면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하지만 피고인이 피해자 3명을 위해 50만원씩 공탁했고 추행의 정도가 중하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