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은, 10일 北리스크 대비 통화금융대책반 회의(종합)

이주열 총재 주재…설 연휴 국제금융시장 모니터링 강화
통화금융대책반 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화금융대책반 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한국은행은 설 연휴의 마지막 날인 10일 오후 2시 통화금융대책반 회의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주열 총재가 회의를 주재하고 장병화 부총재, 서영경·김민호·윤면식 부총재보 등이 참석한다.

이들은 회의에서 북한 관련 지정학적 위험이 국내 금융·외환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고 필요하면 시장안정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북한이 오는 8∼25일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예고한 상황에서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또 한은은 설 연휴(6∼10일)에 국제 금융시장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최근 중국 경제의 불안과 일본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 등으로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뉴욕, 런던, 프랑크푸르트, 도쿄 등 주요 국외사무소를 중심으로 국제금융시장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체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은은 설 연휴에 주요 부서장들에 대한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