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일·EU·호주 "모든분야 다차원·중층적 北제재 강구"

윤병세, 주한대사들과 면담…안보리 결의 및 양자제재 공조
윤 외교, 美·日·EU·호주 주한대사 북핵·미사일 공조 협의
윤 외교, 美·日·EU·호주 주한대사 북핵·미사일 공조 협의(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윌리엄 패터슨 주한 호주대사(왼쪽 부터), 벳쇼 고로 주한 일본대사, 윤병세 외교장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게르하르트 사바틸 주한 EU 대표부 대사가 5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 대응과 장거리 로켓 발사 저지 등 공조 방안 협의를 위해 만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정부는 5일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호주 등과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북측이 예고한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대응과 관련한 양자차원의 대북제재 방안을 논의한 결과 "대량살상무기(WMD) 관련 분야를 포함한 모든 분야를 총점검하고 보완해 다차원적이고 중층적인 제재조치를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외교부청사에서 미국, 일본, EU, 호주의 주한 대사들과 면담을 하고 "이(제재)를 통해 유엔 안보리 권능과 국제사회 경고를 무시한 일련의 도발에 대해 북한이 반드시 대가를 치르도록 철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북한의 4차 핵실험 단행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예고 이후 윤 장관이 주요 우방 대사들을 한꺼번에 만난 것은 처음이다.

'WMD 관련 분야를 포함해 모든 분야에서의 다차원적이고 중층적 제재조치' 언급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통한 제재와 함께 양자차원의 대북 제재에서도 우리 정부와 미·일·EU·호주가 공조, 북한에 대해 '혹독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윤병세, 美·日·EU·호주 주한대사 북핵·미사일 공조 협의
윤병세, 美·日·EU·호주 주한대사 북핵·미사일 공조 협의(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병세 외교장관(왼쪽 부터)이 5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 대응과 장거리 로켓 발사 저지 등 공조 방안 협의를 위해 윌리엄 패터슨 주한 호주대사, 벳쇼 고로 주한 일본대사,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게르하르트 사바틸 주한 EU 대표부 대사와 만나고 있다.

조율된 중층적 제재를 통해 물샐틈없는 제재 그물망을 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윤 장관이 이날 만난 미국, 일본, EU, 호주 등은 유엔 안보리 제재와 별도로 이미 양자 차원의 대북제재를 준비중인 것으로 전해진 나라들이다.

미국은 하원에 이어 조만간 상원에서 대북제재 법안을 통과시킬 예정이며, 일본은 아베 신조 총리의 지시로 외무성에서 독자적 제재 강화 방안을 강구 중이다.

이날 면담은 북한의 예고로 시급한 안보 사안으로 급부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저지를 위해 강력한 메시지 발신의 의미도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면담에는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벳쇼 고로(別所浩郞) 주한 일본대사, 게르하르트 사바틸 주한 EU 대표부 대사, 윌리엄 패터슨 주한 호주대사가 참석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