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 '가계 부담완화' vs. 야 '칼퇴근법'


[앵커]

여야가 총선을 앞두고 생활밀착형 공약을 내놓고 민생 행보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새누리당은 가계부담 완화에 초점을 맞췄고 더불어민주당은 이른바 '칼퇴근법'을 내놓고 표몰이에 나섰습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새누리당은 총선 공약의 초점을 민생에 맞추고 있습니다.

신용도가 낮은 소상공인에게 낮은 금리의 대출상품을 공급하고 경력단절 주부와 청년창업자에게도 국민연금 혜택이 고르게 돌아가도록 '1인 1 국민연금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일자리 중심 성장'을 앞세워 야당과 차별화한 정책을 발굴할 계획입니다.

<김정훈 /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일자리 더하기 부담 빼기 공정 곱하기 배려 나누기로 국민 체감 실현 가능 지속가능에 중심을 두고 생활형 공약개발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청년과 노인, 여성 등을 겨냥한 맞춤형 공약을 내놨습니다.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각각 임대주택 5만 가구를 공급하고 여성의 육아 휴직 급여를 통상임금의 100%까지 올리기로 했습니다.

부모를 학대한 자녀를 상대로 증여 재산을 환수하는 '불효자 방지법'을 추진하고 노동 분야에서는 근로시간을 주 52시간 이내로 법정화 하는 이른바 '칼퇴근법'을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이목희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소득 하위 70% 어르신에게 기초연금 20만 원을 차등 없이 드리겠습니다. 일자리를 잃은 베이비부머 세대에게 '직업훈련 구직촉진급여'를 지원하겠습니다."

총선이 다가올수록 유권자의 표심을 얻기 위한 민생 공약 경쟁은 더욱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09(제보) 4441(기사문의), yje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