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숨은 미술공간에서 보는 여배우 최은희·김지미·양미희

조덕현 작가 "한국 여배우에 대한 오마주 작품" 전시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서울 종로 삼청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는 여러 전시공간이 있다.

대부분 관람객은 대로변에 있는 서울관 전시실을 찾지만, 미술관 옆길을 지나면 디지털정보실 내 3층에 디지털아카이브라는 공간도 있다.

숨은 미술공간에서 보는 여배우 최은희·김지미·양미희 - 2

이곳에서 현대미술 작가 조덕현의 '님의 정원: 조덕현 아카이브'전이 열리고 있다.

수집한 자료를 토대로 작품활동을 하는 조 작가의 작업 자료, 평면 신작을 함께 선보이는 전시다.

이 공간에 들어선 관람객은 뜻밖에도 국내 영화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여배우 최은희, 한국의 엘리자베스 테일러로 불린 김지미의 전성기 모습을 대형 작품에서 찾아볼 수 있다.

'자유부인', '서울의 휴일' 등에 출연한 양미희의 젊은 시절 모습을 그린 작품도 관람할 수 있다.

이들 작품은 여배우 3명의 모습을 각각 할리우드 영화의 명장면 또는 촬영장면과 합성해 그린 '할리우드 에픽' 연작이다.

최은희의 얼굴은 조 작가의 작품에선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비비언 리를 대신하고 있다.

숨은 미술공간에서 보는 여배우 최은희·김지미·양미희 - 3

같은 장면의 비비언 리를 그린 작품도 함께 전시돼 있다.

김지미의 모습은 알프레드 히치콕 영화 '레베카'에서 복잡한 표정을 짓는 여주인공으로 바뀌었다.

촬영 장비 앞에 놓인 의자에 앉아있는 배우 양미희의 모습도 대작에 담겼다.

이 작품은 과거 할리우드를 풍미한 세트영화 촬영 장면을 배경으로 한다.

숨은 미술공간에서 보는 여배우 최은희·김지미·양미희 - 4

조덕현 작가는 "팬의 입장에서, 단순한 영화배우가 아니라 한 시대의 표상이었던 세 배우에 대한 오마주로 작품을 제작하게 됐다"며 "이 분들이 직접 전시작을 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덕현은 동아미술제 대상(1990), 올해의 젊은 예술가상(1995) 등을 받았다.

이번 전시는 4월16일까지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9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