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뷰티' 열풍에 화장품 수출 고공행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2015년 화장품산업 분석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화장품 수출이 패션·미용 분야에 불고 있는 'K-뷰티' 등 한류 영향에 힘입어 고공행진하고 있다.

9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2015년 화장품산업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화장품 수출액은 1조8천959억원으로 2013년(1조4천122억원)에 비해 34.2% 증가했다.

'K뷰티' 열풍에 화장품 수출 고공행진 - 2

화장품 수출은 2010년 6천902억원에서 2011년 8천915억원, 2012년 1조2천24억원 등 큰 폭으로 증가해왔다. 2014년 수출 규모는 4년 전인 2010년의 2.7배에 달한다.

반면 화장품 수입은 2010년 9천841억원에서 2014년 1조1천33억원으로 12.1%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 기간 화장품 무역수지는 2천939억원 적자에서 7천926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2014년 수출 실적을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약 6천414억원(5억3천360만달러)으로 가장 많았고 홍콩(5천440억원·4억5천253만달러), 일본(2천256억원·1억8천766만달러) 순이었다.

'K뷰티' 열풍에 화장품 수출 고공행진 - 3

중국, 홍콩, 일본, 미국, 대만,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러시아 등 상위 10개국의 수출액은 전체 규모의 91.1%를 차지했다.

반면 주요 화장품 수입국 중에서는 일본 화장품의 수입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일본 화장품 수입액은 2011년 2천259억원(1억8천793만달러)에서 2014년 1천455억원(1억2천105만달러)로 3년 새 35.6% 줄었다.

보고서는 "국내 화장품 업체는 중국에서 매년 비중을 확대하고 있으며 '한류' 열풍의 확산으로 동남아시아 등으로 수출국이 다변화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글로벌 화장품 시장의 수요 확대로 화장품 주문자 상표 부착 방식(OEM)·제조업자 개발 생산방식(ODM) 등도 확대돼 높은 성장세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9 14: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