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총리 "국회, 미뤄왔던 노동개혁 법안 처리해야"

노동개혁 간담회…"부당해고나 부당노동행위에는 엄정 대처"
황 총리, 노동개혁 실천 현장 간담회
황 총리, 노동개혁 실천 현장 간담회(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가 5일 서울 구로구 우인인더스트리즈에서 열린 노동개혁 실천현장 간담회에서 노동개혁의 중요성 대해 강조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국무총리는 5일 "국회에서 일자리가 절박한 청년과 중장년 근로자들을 생각한다면 이제는 그 간 미뤄왔던 노동개혁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날 의류 관련 업체인 우인인더스트리즈에서 간담회를 하며 "노동개혁 법안이 정기국회와 12월 임시국회에 이어 이번 임시국회가 마무리되는 시점에도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총리는 이어 "작년 9월에 국회에 제출된 노동개혁 법안 처리가 지연되면서 산업 현장에서는 여전히 많은 혼란과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우리 경제는 내수부진과 수출 감소로 성장률이 크게 저하되고 있고, 대외경제 여건도 불확실하여 일자리 전망도 밝지 않다"며 "이런 위기상황의 극복과 일자리 창출은 노동개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도배 봉사 나선 황교안 총리
도배 봉사 나선 황교안 총리(서울=연합뉴스) 황교안 국무총리가 5일 설 명절을 앞두고 충남 공주시의 기초수급자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 가정을 방문, 자원봉사자들과 도배·장판 설치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제공 >>

공정인사와 취업규칙를 핵심으로 하는 정부의 양대 노동지침과 관련해서는 "일부 노동계가 주장하는 '맘대로 해고'와 '노조파괴'는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만약 기업이 부당해고나 부당노동행위를 한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날 간담회에는 노동개혁을 실천하고 있는 우인인더스트리즈, ㈜서비스에이스, 그리고 선우엔지니어링의 노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또 한국노동연구원 방하남 원장과 산업연구원 김도훈 원장, 연세대 이지만 교수 등이 함께 했다.

앞서 황 총리는 이날 오전 기초수급자와 장애인 가정을 방문해 벽지를 도배하고 장판을 설치하는 등의 봉사 활동을 했다.

황 총리는 이 자리에서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경제적 형편과 생활이 어려우신 분들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우리 주변에 복지 사각지대는 없는지 적극 살펴나가겠다고 말했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