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육상 이어 역도…러시아, 도핑 파문 확산

러시아 역도 유망주 2명, 4년 자격 정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러시아 역도도 금지약물의 덫에 걸렸다.

국제역도연맹(IWF)은 5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역도 선수 일야 아트나바예프(18), 데니스 케크흐터(19)에게 각각 4년 자격 정지 처분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아트나바예프와 케크흐터가 아직 성인 무대 데뷔전을 치르지도 않은 어린 선수들이라 충격이 더 크다.

아트나바예프는 2015년 유럽유소년역도선수권대회, 케크흐터는 2014년 유럽유소년역도선수권대회 기간에 제출한 혈액샘플에서 금지약물인 근육 강화제인 아나볼릭 스테로이드 스타노졸롤이 검출됐다.

IWF는 "금지약물복용에 관용은 없다"며 두 선수에게 중징계를 내렸다.

아트나바예프의 자격 정지 기간은 2015년 6월 17일부터 2019년 6월 16일까지, 케크터는 2015년 5월 21일부터 2019년 5월 20일까지다.

러시아는 2015년 세계역도선수권대회 남자 최중량급(105㎏ 이상) 우승자 알렉세이 로브체프(26)도 혈액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검출돼 선수 자격이 정지된 상태에서 재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정치적인 음모가 있다. 나는 금지약물을 복용하지 않았다"고 결백을 주장하지만, 혈액 B샘플에서도 양성반응이 나오면 2년 이상 선수 자격 정지 처분이 불가피하다.

러시아 육상은 '조직적인 금지약물복용 및 도핑 양성반응 결과 은폐' 등 혐의로 전 선수가 국제대회에 나서지 못하는 사상 초유의 중징계를 받았다.

역도는 육상만큼이나 약물 유혹에 빠지기 쉬운 종목이다.

러시아 역도는 최근 5년 연속 도핑 적발자가 나오는 심각한 상황이다.

파문이 커지면 러시아는 육상에 이어 역도까지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집중 감시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5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