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캣맘 갈등' 서울시 동물갈등 조정관이 풀어준다

4월부터 다세대·단독주택 지역 등서 활동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는 '캣맘'과 반대 주민 간의 문제 등을 풀어주는 서울시 동물 갈등조정관이 생긴다.

서울시는 9일 반려동물과 길고양이 등 동물과 관련한 갈등을 조율하는 동물갈등 조정관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자치구에서 민원을 받아 의뢰하면 동물갈등 조정관들이 2인 1조로 현장에 나가 상황을 살피고 당사자들과 면담을 해 갈등을 중재한다.

가령 개가 짖어서 시끄럽다거나 학대가 의심된다는 신고가 들어오면 원인에 따라 대응한다.

개를 자주 산책시키지 않으면 많이 짖는 등 이상행동을 보이는데, 이런 동물의 습성을 몰라 문제가 된 경우에는 교육을 통해 해결한다.

동물 학대의 경우는 법에 따라 조치한다. 목줄을 풀어두거나 똥을 치우지 않는 행위 등은 과태료 부과 대상이다.

법에 학대로 규정된 문제는 아니지만 동물을 방치하거나 좁은 공간에 너무 많이 키우는 경우 등에도 적극 개입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일단 얘기를 들어주고 문제 해결방법을 알려주는 것만으로도 조율이 되는 사례가 많다"고 말했다.

동물갈등 조정관은 서울시와 자치구 직원인 동물보호감시원 6명과 서울시에 등록된 동물보호명예감시원 5명으로 구성된다.

서울시는 3월에 동물갈등 조정관들에게 갈등 조율 방법과 서울시 동물보호정책을 교육하고 4월부터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동물갈등 조정관 활동 범위는 다세대와 단독주택 등이다. 아파트에서 발생한 문제는 공동주택 분쟁조정 위원회에서 담당한다.

서울시 동물관련 민원은 자치구당 연 평균 700∼1천건에 달한다. 이 중 길고양이가 38%, 반려동물이 17%를 차지한다.

길고양이 먹이주기는 용인 캣맘 사망사건을 계기로 사회 문제로 드러났다.

또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이 늘어나 개 짖는 소리나 냄새, 개를 풀어두는 일 등으로 인한 갈등도 커졌다.

서울시 반려동물 사육가구는 2013년 16.7%에서 2014년 18.8%로 2.1%포인트나 상승했다.

반면 유기예방을 위한 동물등록률은 40%에 불과하고 버려지는 동물이 연간 9천 마리에 달하는 등 동물을 책임지는 의식은 아직 부족하다.

'캣맘 갈등' 서울시 동물갈등 조정관이 풀어준다 - 2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9 0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