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조응천 더민주行' 때리기…"막장 패륜 드라마"

文 겨냥 "조응천 약점 이용한 것 아니냐" "처신 부적절"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새누리당은 3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조응천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을 향해 "인간으로서의 도의를 저버렸다"며 연일 비판의 날을 세웠다.

아울러 조 전 비서관에게 영입 제안을 한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에게도 책임이 있다며 화살을 겨눴다. 문 전 대표 측이 3개월 넘게 조 전 비서관 영입에 공을 들였고, 문 전 대표의 마지막 영입작으로 알려진 때문이다.

박민식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박근혜 정부를 계속 흠집 내고 정치적으로 공격하는 당에 그것도 인재영입으로 들어간다? 대한민국 국민의 상식이나 인간적인 도리 차원에서 상당히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조 전 비서관이 당시에 아주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건의 중심에 있었던 인물"이라며 "여러 가지로 온당치 못한 처사이고 또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태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청와대 내부문건 유출로 정치적 파문을 일으켰고 이 때문에 2심 재판을 받는 분이 이 시점에 야당에 들어가겠다는 것은 재판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기 위한 불순한 의도"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정치권과 거리를 두기 위해 식당을 개업했다는 조 전 비서관을 문 전 대표가 수차례 방문해 직접 설득했다는데 결국 조 전 비서관의 약점을 교묘히 이용한 것 아니냐"며 "꼼수영입의 결정판"이라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도 TBS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전 대표가 삼고초려를 해서 찍은 드라마가 막장 패륜 드라마"라며 "아무리 지금 정치가 욕을 먹더라도 이 정도 수준은 아니었는데 문 전 대표가 정치를 막장 패륜 정치로 몰고 가고 있다"고 힐난했다.

하 의원은 "조 전 비서관은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인) 박지만씨가 수사를 받으면서 신뢰관계가 형성돼 청와대에서 일한 사람"이라며 "조 전 비서관이 권력에 눈에 멀어서 인간으로서의 도의를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與, '조응천 더민주行' 때리기…"막장 패륜 드라마" - 2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2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