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 상원, 동성애자 결혼·입양 법안 심의 착수

(제네바=연합뉴스) 류현성 특파원 = 이탈리아 상원이 3일(현지시간) 논란이 되는 동성 결혼 허용과 입양에 대한 의원들의 법안 토의를 시작하면서 동성 결혼 법안에 대한 심의에 본격 착수했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보도했다.

이탈리아 상원은 2일까지 모니카 시린나 상원의원이 제출한 동성 결혼 허용 법안에 대한 일반 청문회를 모두 마치고 법안에 대한 토론을 시작했으며 이르면 내주에 표결하게 될 전망이라고 이탈리아 뉴스통신인 안사는 전했다.

시린나 상원의원은 청문회에서 "우리의 시스템은 부모 혼인의 법적 효력 여부에 따라 아이들을 차별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면서 "부모가 이성 또는 동성 간 결합이냐에 따라 부모가 될 권리를 평가하거나 아이가 태어난 방식에 따른 차별도 인정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집권 민주당과 연립정부를 구성한 군소정당인 `신 중도 우파당'(NCD) 출신인 안젤리노 알파노 내무장관은 "동성애 커플의 입양을 허용하는 조항을 없애 민주당과 NCD가 함께 힘을 합치자"면서 "민주당이 법안 통과를 위해 야당인 오성운동과 결탁한다면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은 알파노 장관의 이런 제안을 거부하면서 이 법안은 균형을 맞춘 것이며 동성 커플의 입양 허용 조항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는 태도를 계속 유지했다고 이탈리아 방송인 Rai뉴스는 전했다.

이런 가운데 야당인 북부 리그가 민주당 동성 결혼 법률안에 대한 4천500개 수정법안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져 민주당과 모종의 협약이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현재 상원에 제출된 동성 결혼 합법화 법안은 동성애자의 어느 한 쪽이 숨졌을 때 함께 살던 사람이 연금 일부를 계속 받도록 하고, 유산을 자동 상속하는 등 결혼에 의한 여러 혜택을 부여하는 것은 물론 자녀도 입양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한편, 이탈리아는 서유럽 주요 국가 중 아직 동성애자 결혼을 합법화하지 않은 나라이며, 마테오 렌치 총리는 지난해 연말까지 관련 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었다.

이탈리아는 이전에도 동성애자 합법화 법안을 몇차례 추진했으나 가톨릭 교회와 깊은 유대를 가진 정당들이 반대하면서 입법화가 번번히 좌절됐었다.

伊 상원, 동성애자 결혼·입양 법안 심의 착수 - 2

rhe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2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