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딸 시신 옆에서 "가출후 안 돌아왔다" 태연히 거짓말

초등 담임교사 "늘 밝고 건강한 아이였는데…"
여중생 딸 시신 11개월 방치 목사 아버지·계모
여중생 딸 시신 11개월 방치 목사 아버지·계모(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중학생 딸을 때려 숨지게 한 뒤 11개월 가까이 방치한 혐의를 받는 목사 아버지 A(47·왼쪽)씨와 계모 B(40)씨가 3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소사경찰서에서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6.2.3
tomatoyoon@yna.co.kr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여중생 딸을 때려 숨지게 한 뒤 11개월 가까이 미라 상태의 시신으로 방치한 혐의를 받는 40대 목사는 최근까지도 딸이 살아있는 척 태연하게 거짓말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3일 부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목사 A(47)씨는 지난달 20일 딸 C(사망 당시 13세)양이 다니던 중학교 담임교사와의 통화에서 "아이가 가출한 뒤 아직 돌아오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교사는 'C양이 폭행을 당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경찰에 출석해 참고인조사를 받은 다음날 A씨와 통화했다.

A씨의 거짓말은 C양이 학교에 나오지 않은 지난해 3월 12일부터 쭉 이어졌다.

A씨가 B(40)씨와 재혼한 뒤 C양과 함께 살던 계모의 여동생(39)은 지난해 3월 12일 담임교사에게 전화를 걸어 "할머니가 위독해 병원에 가야하니 출석을 인정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학교 측이 기타 결석으로 처리된다고 통보하자 C양을 아예 등교시키지 않았다.

무단결석에 담임교사가 지난해 3월 16일 전화를 걸자 A씨는 "아이가 돈을 수백만원 훔쳐서 훈육을 좀 시켜야겠다. 훈육이 끝나면 보내겠다"고 말했다.

C양은 자신이 얹혀살던 계모의 여동생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다가 집을 나와 버린 상태였다.

C양은 이날 저녁 옛 초등학교 선생님의 손에 이끌려 부모에게 돌아갔지만 다음날 가출 이유를 물으며 5시간 넘게 이어진 아버지와 계모의 폭행을 견디지 못하고 끝내 숨졌다.

딸 시신 옆에서 "가출후 안 돌아왔다" 태연히 거짓말 - 2

A씨는 C양이 숨진 직후인 18∼19일에도 담임교사에게 "아이가 가출했다. 연락은 되지 않지만 돈을 많이 갖고 나갔으니 괜찮을 것"이라고 태연하게 거짓말을 했다.

학교 측은 C양이 결석한 3월부터 6월 초순까지 3차례에 걸쳐 출석독려서를 보냈다. 앞서 2차례는 동거인인 계모 여동생의 집으로, 마지막 독려서는 A씨 앞으로 발송됐다.

거짓말을 일삼던 A씨는 같은 달 31일 실종신고를 하라는 담임교사의 독촉에 못 이겨 가까운 지구대에 신고했다.

그의 엽기적인 범행은 딸이 숨진 지 약 11개월 만에 들통났다.

C양은 초등학교 때까지도 아무런 문제 없이 학교를 잘 다녔던 것으로 확인됐다.

C양을 맡았던 옛 초등학교 담임교사는 "늘 밝고 건강한 아이였다. 별다른 문제 없이 학교도 잘 다녔다"고 전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2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