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필리핀 미국 대사 "필리핀과 남중국해 합동순찰 가능"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에 맞서 미국과 필리핀이 분쟁해역을 합동 순찰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필립 골드버그 주필리핀 미국 대사는 3일 기자들에게 양국은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를 확보하는 데 깊은 관심을 두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필리핀 언론들이 전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필리핀과 합동 순찰 문제를 논의하고 있으며 합동 순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필리핀 정부는 지난 1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양국 외교·국방 장관 회담에서 합동 순찰을 요청했다.

미국은 그동안 두 차례에 걸쳐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 분쟁도서 인근에 군함을 보내는 '항행의 자유' 작전을 벌였다.

지난달 30일에는 미국 해군 이지스 유도미사일 구축함 '커티스 윌버'가 남중국해 파라셀 군도(베트남명 호앙사군도, 중국명 시사군도<西沙群島>)에 속한 트리톤 섬의 12해리(약 22㎞) 거리까지 접근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항행의 자유를 핑계로 중국의 주권·안보 및 해양 권익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주필리핀 미국 대사 "필리핀과 남중국해 합동순찰 가능" - 2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