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수영만요트장 '학교 앞 호텔' 행정심판 결정 연기


부산 수영만요트장 '학교 앞 호텔' 행정심판 결정 연기

부산 해운대 수영만요트경기장 재개발사업 조감도.
부산교육청 행정심판위원회는 3일 사업자 측이 제기한 행정심판 결정을 연기했다.
부산 해운대 수영만요트경기장 재개발사업 조감도.
부산교육청 행정심판위원회는 3일 사업자 측이 제기한 행정심판 결정을 연기했다.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교육청 행정심판위원회는 수영만 요트경기장 재개발사업자인 아이파크마리나가 학교 앞 호텔 건립과 관련해 제기한 행정심판의 결정을 연기했다.

시교육청 행정심판위는 이날 오후 수영만 요트경기장 재개발사업으로 추진됐던 '학교 앞 호텔' 건립계획을 놓고 행정심판을 열었지만 9명 위원의 의견이 팽팽해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아이파크마리나 측은 당초 2014년 수영만 요트경기장 재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핵심시설인 호텔과 컨벤션시설을 인근 해강초등학교와 100m 떨어진 요트장 가운데 쪽에 짓기로 하고 학교정화위원회 심의를 신청했으나 부결되자 행정심판을 제기했다.

당시 행정심판에서 패소한 사업자 측은 지난해 말 국회에서 서울, 경기지역에만 학교 앞 호텔 건립이 가능토록 관광진흥법이 통과되자 이를 근거 등으로 삼아 재심을 청구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재심 날짜를 추후 공고할 예정이다.

수영만 요트경기장 재개발사업은 낡은 계류장 시설을 개선하고, 호텔과 컨벤션시설을 지어 사업자가 30년간 사용한 뒤 부산시에 기부채납하는 사업이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8: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