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정위 車보험료 담합 의혹 조사, 대형사로 확대


공정위 車보험료 담합 의혹 조사, 대형사로 확대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2014년 초 자동차보험료 인상 담합 의혹 조사 대상을 중소형 손해보험사에서 대형 보험사까지 확대했다.

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동부화재[005830], KB손해보험[002550], 메리츠화재[000060] 등 중대형보험사에 조사관을 보내 자동차보험료 담합의혹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전날 악사, 더케이(The-K), MG, 흥국화재[000540] 등 중소형 보험사를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 바 있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가 2014년 초 자동차보험료를 올리면서 인상 시기와 폭을 사전에 조율했는지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중소업체들은 비슷한 시기에 개인용 자동차 보험료를 1.6~3.4% 인상했다.

대형사들은 개인용 자동차보험료는 인상하지 않았지만, 영업용 자동차보험료를 10~15% 올린 바 있다.

그러나 보험업계에서는 자동차보험료를 담합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항변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자동차보험료는 워낙 서민경제와 연관성이 큰 만큼 실질적으로는 금융당국의 통제를 받는 실정"이라며 "담합이 일어날 수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