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경환 "국회, 법 만들어 주고 잘했나 못했나 따져야"

"'국회 지금처럼 놔두면 대한민국 망한다'는 게 민심"
정종섭 지원 나선 최경환
정종섭 지원 나선 최경환정종섭 지원 나선 최경환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이 3일 오후 대구 동구 신암동에서 열린 정종섭 예비후보(대구 동구갑)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은 3일 "대통령 속이 새까맣게 타들어간다고 한다. 국회가 법을 만들어 주고 잘했니 못했니를 따져야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새누리당 추경호(대구 달성군)·정종섭(대구 동구갑)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잇따라 참석해 축사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합진보당 해산, 역사 국정교과서, 공무원 연금개혁 등 역대 어느 정부도 하지 못한 일을 박근혜 대통령이 이뤄냈다"며 "그런데도 야당은 한 일이 없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부는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4대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국회가 법으로 뒷받침 안해주면 성공할 수 없는데 함흥차사다"며 지적했다.

또 "이번 선거에서 제대로 국회의원을 뽑아서 (4대 개혁)하자"며 "이것이 이번 선거가 갖는 의미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최근 대구, 부산, 경남 등을 찾아 민심을 들어보니 한결같이 '국회를 지금처럼 놔두면 대한민국 망한다'고 했다"며 "불행하게도 대구에서 현역 국회의원 교체 여론이 높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을 위해 일을 열심히 하지않은 것에 대한 질책이다"며 "믿었던 사람이 다른 사람보다 덜 도와주면 더 서운하다"고 했다.

이밖에 유승민 전 원내대표를 겨냥한 듯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 나온다'는 헌법 가치는 박근혜 정부에서 잘 지켜지고 있다"며 "헷갈려하는 사람이 있어서…, 이제 그런 이야기가 더이상 안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추경호·정종섭 예비후보 개소식에는 정홍원 전 국무총리,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새누리당 홍지만·윤재옥·조원진·서상기·이완영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