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종업원 사망사건 공대위 "공무원 파면, 업소 폐쇄" 촉구

(여수=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여수 유흥주점 여성뇌사 사건 공동대책위원회, 성매매문제해결을 위한 전국연대가 성매수 공무원 파면과 성매매업소 폐쇄를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3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 발생 이후 지금까지도 다른 업소에 대한 단속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여수시와 경찰은 유흥업소 및 주변 모텔로 이어지는 불법성매매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라"고 주장했다.

또 "공무원들의 성매수 행위는 성매매알선영업 행위를 도와주는 공법으로 지역사회유착 비리를 고착화 시킨다"며 "성매수 행위가 드러난 해당 공무원들을 파면하라"고 강조했다.

이번 사건을 수사하는 전남지방경찰청은 불법 성매매를 한 혐의로 전남청 광역수사대 소속 경찰관 1명, 해경 1명, 여수시청 공무원 2명, 국세청 공무원 1명, 소방관 1명 등 공무원 6명이 포함한 48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관련 혐의를 받은 또 다른 전남청 광역수사대 소속 경찰관 1명은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돼 일선 경찰서로 전보조치됐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7: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