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병원 외과동문회, 탈북자에 수술 무료지원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대병원 외과동문회(회장 강윤식 기쁨병원 원장)는 형편이 어려운 탈북자들의 외과 수술을 무료로 돕는 '굿 서젼스'(Good Surgeons) 의료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 단체는 이날 통일부 산하 공공기관인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손광주)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올해 사업에는 서울, 경기, 부산을 중심으로 한 서울대병원 외과동문회 소속 의료기관 13곳이 참여한다. 탈장, 치질, 정맥류, 유방, 갑상선 수술에 한 해 400건, 대장내시경 검사 200건 등 총 4억원 규모의 의료서비스가 지원될 예정이다.

대장내시경 검사의 경우 40세 이상, 70세 이하 신청자 중 생애 최초 검사자가 우선 대상자로 선정된다.

의료지원을 희망하는 탈북자는 거주지 관할 하나센터(23곳) 또는 남북하나재단으로 신청하면 된다.

강윤식 회장(기쁨병원 원장)은 "의료취약계층인 북한이탈주민들이 기댈 곳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수술 지원을 결정했다"면서 "향후 다른 진료과 동문회와도 협력관계를 구축해 지원 범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외과동문회, 탈북자에 수술 무료지원 - 2

bi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7: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