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목포-제주 해저터널' 국가철도망 제외…전남도 "사업성 있다"

(무안=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전남도는 목포-제주 해저터널 사업이 오는 2025년까지 10년간 추진하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반영되지 않은 데 대해 3일 "사업성이 충분히 있다"고 반박했다.

도는 자료를 내고 "서울과 제주에 편중되는 관광객을 남부지역으로 분산해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하고 기상악화 등에 따른 제주공항의 한계를 보완시켜 제주관광 활성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해저터널 사업 필요성을 강조했다.

도는 "또한 국내 건설업의 세계적 위상정립으로 한국경제에 새로운 활로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남도는 "2011년 해저고속철도 타당성 조사 때 2036년 제주도 입도객을 1천275만명으로 추정해 경제성이 없다고 했으나 2015년에 입도객이 1천363만명이 됐다"며 "국토교통부는 목포-제주 해저터널 사업이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되도록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는 이어 ▲ 호남선 KTX 2단계 무안공항 경유 ▲ 전라선(익산-여수) 고속철도 건설 ▲ 군산-목포 서해안철도 건설 등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도는 이같은 내용을 한국교통연구원 주최로 4일 대전 철도트윈타워에서 열릴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안 공청회에서 설명할 계획이다.

목포-제주 해저터널은 총 연장 167㎞, 총 사업비는 16조8천억원으로 추정된다.

최근 폭설과 강풍으로 제주공항이 마비되면서 이낙연 전남지사가 목포-제주 해저터널 건설 필요성을 강조하고 새누리당 제주지역 일부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찬성하는 등 여론의 관심을 받고 있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7: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