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달 이상 가출 경기도 중학생 49명…추가 조사중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지난 한 해 경기지역 중학교에서 30일 이상 결석하고 가출한 중학생은 모두 49명인 것으로 3일 파악됐다.

이 중에는 이날 시신으로 발견된 부천 여중생(14)도 포함돼 있다.

이는 경기도교육청이 지난달 18∼22일 일선 중학교를 대상으로 2015년 1년간 '30일 이상 결석(가출) 중학생' 실태를 파악한 수치이다.

가출 사유는 학교 부적응, 무단가출, 형사사건 연루, 학교폭력 가해자, 가정불화, 이성교제 등 다양하다.

그러나 이 통계는 장기 결석 당시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으로, 이들 가출 학생 가운데 일부는 학교나 가정으로 복귀했을 수도 있다고 도교육청은 설명했다.

도교육청은 이에 따라 오는 12일까지 조사 대상을 확대해 7일 이상 장기결석(정원 외 관리자 포함) 중학생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교육부 지시에 따라 3월까지 미취학 아동과 장기 결석 중학생까지 확대해 복지부, 경찰 등과 합동 점검을 벌일 예정이다.

앞서 도교육청이 지난 23일부터 지난달 27일까지 파악한 장기결석(7일 이상 결석하고 있거나 유예, 정원 외 관리되고 있는 학생) 초등학생은 82명이다.

이 가운데 부천 초등학생 아들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부모 2명이 구속되고 아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은 아버지 1명이 불구속 입건됐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