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야산서 뇌출혈로 쓰러진 80대 순찰 경찰에 발견돼 '구사일생'

(충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뇌출혈로 야산에 쓰러진 80대 노인이 설을 앞두고 안전 순찰을 하던 경찰에 발견돼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지난 2일 오전 11시 50분께 충북 충주시 연수동 산기슭에 김 모(86)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순찰 중이던 충주경찰서 연수지구대 안홍식(47) 경위와 김용식(46) 경사가 발견했다.

안 경위와 김 경사는 설을 앞두고 홀몸 노인이나 빈집·폐가를 대상으로 안전 순찰을 하던 중이었다.

발견 당시 김 씨는 땅에 엎드린 채 움직이지 못했고 거의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안 경위 등은 응급조치를 한 뒤 119구조대에 연락해 김씨를 병원으로 옮겼다.

김 씨는 뇌출혈 상태로 판명돼 곧바로 수술을 받고 생명을 건졌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