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판단능력 50대나 차이없다" vs "같은 말 반복, 치매의심"(종합3보)

신격호·신정숙 측 변호사, 법정서 상반된 주장 신격호, 성년후견인 심판 첫 심리에 전격 출석
휠체어 타고 법원 나서는 신격호 회장
휠체어 타고 법원 나서는 신격호 회장(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3일 오후 서초구 서울가정법원에서 열린 '성년후견 개시 심판 청구' 첫 심리에 참석한 후 휠체어를 타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이유미 이도연 기자 =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신격호(94) 총괄회장의 정신 건강 여부가 쟁점으로 떠오른 가운데 신 총괄회장이 3일 직접 법정에 나와 자신의 판단 능력에 이상이 없음을 주장했다.

그러나 법정에 출석한 반대편 변호사는 신 총괄회장이 같은 말을 수 십번이나 반복해 재판부가 치매감정이 필요한 사안으로 봤다며 상반된 주장을 해 향후 치열한 여론전을 예고했다.

신 총괄회장은 이날 오후 서울가정법원에서 열린 '성년후견 개시 심판 청구' 첫 심리에 직접 출석해 자신의 판단 능력과 관련해 "50대 때나 지금이나 차이가 없다"며 "내가 왜 나의 판단력 때문에 여기까지 나와서 이런 일을 해야하느냐"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신 총괄회장의 법률 대리인인 김수창 변호사는 취재진과 만나 "신 총괄회장이 본인의 판단능력에 대해 법정에서 길게 말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김 변호사는 "신체 감정도 공식적인 병원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다 받은 다음에 그 상태에서 정확한 법원의 판단을 받을 것"이라며 "오늘 출석해서 진술했으니 신체 감정 절차까지 거치면 5∼6개월 더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신 총괄회장이 직접 법원 출석을 결정했다면서 "(법원 관계자가 신 총괄회장을 방문해 검증하는) 출장검증 절차도 추진했는데 본인이 직접 나와서 진술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좀 더 객관적인 모습에서 본인의 상태를 밝히는 길이라고 판단해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 총괄회장은 이날 오후 3시45분께 서울가정법원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린 뒤 휠체어를 타지 않고 지팡이에만 의지한 채 걸어서 법정에 들어갔다. 그의 옆에는 정혜원 SDJ코퍼레이션(회장 신동주) 상무와 경호원이 따라왔다.

정 상무는 "휠체어를 준비했으나 신 총괄회장이 걸어가겠다고 했다"면서 "평소 착용하기를 꺼리던 보청기까지 직접 끼면서 이번 심리에 적극적으로 임했다"고 전했다.

신 총괄회장은 '건강은 괜찮은가', '법원에 어떤 일로 왔는지 아는가' 등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한시간 가량 심리가 진행된 뒤 법정 밖으로 나온 신 총괄회장은 이번엔 휠체어를 타고 차량으로 이동했다. 휠체어를 탄 신 총괄회장의 무릎에는 긴 담요가 덮여 있었고 손은 지팡이를 들고 있었다.

신 총괄회장은 '재판에서 무슨 이야기를 했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지만 답변하지 않은 채 차량으로 이동해 법원을 떠났다.

"판단능력 50대나 차이없다" vs "같은 말 반복, 치매의심"(종합3보) - 2

반면 신격호 총괄회장에 대한 성년후견 개시 심판을 신청한 넷째 여동생 신정숙 씨는 신 총괄회장의 판단 능력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신정숙 씨의 법률 대리인인 이현곤 변호사는 취재진에 "신 총괄회장이 평범하지 않은, 예전과 다른 모습을 많이 보였기 때문에 더이상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게 목적"이라며 "말년에 불미스런 일에 연루되지 않고 끝까지 명예를 지키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는 "신 총괄회장은 똑같은 이야기를 수 십번씩 되풀이했으며 어떤 이유로 법정에 나왔는지, 나온 곳이 법정인지 등도 잘 몰랐다"고 전했다.

그는 "치매 증상이 온 것으로 보였고 재판부도 치매 감정 절차를 병원에 의뢰해서 밟아야 하는 사안으로 봤다"고 주장했다.

그는 "치매 감정 절차는 가족 등의 의견을 듣고 나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벌써부터 법정 일각에서는 입원 감정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이날 첫 심리가 열렸지만 신격호 총괄회장이 법정에서 어떤 질문을 받고 어떻게 대답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은 상황이어서 '판단 능력에 문제가 없다'는 쪽과 '문제가 있다'는 쪽의 주장은 여전히 팽팽히 맞서고 있다.

법정 주변에서는 신 총괄회장이 판사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하지 못한 채 우물쭈물하는 모습을 보였고, 질문과 관계없이 '50대 때나 지금이나 판단 능력에 차이가 없다'는 말만 반복했다는 상반된 이야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신 총괄회장의 성년후견인 대상으로서 출석 요구를 받은 신동주·동빈 형제는 이날 심리에 출석하지 않았다.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측은 "신격호 총괄회장이 더 이상 스스로 일관된 판단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보고 있지만, '신격호 후계자'를 자임하는 장남 신동주 전 부회장측은 신 총괄회장이 정상 상태라고 주장하고 있다.

shk999@yna.co.kr, gatsby@yna.co.kr,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