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3석이 모자라"…교섭단체 좌절위기 '초비상'

김영록 이어 이개호 잔류 유력…박지원도 무소속 고수15일 전 구성 목표 차질…협상력 약화·실탄부족 우려당규제정TF 팀장에 박주현…총선 조직구성·인선 추진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이 3일 선거대책위원회 조직 설치와 인선에 착수하며 총선체제 전환에 착수했지만 호남 의원 추가 영입이 벽에 부딪히면서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비상이 걸렸다.

국고보조금 90억원 상당을 받을 수 있는 마지노선인 오는 15일까지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실패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국민의당 "3석이 모자라"…교섭단체 좌절위기 '초비상' - 2

더불어민주당 김영록 의원의 이날 잔류를 선언하면서 국민의당으로서는 늦어도 오는 15일까지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겠다는 계획이 좌절 위기에 처했다.

원내교섭단체 구성 실패시 원내 협상력이 크게 떨어지면서 캐스팅보트로서 제3당의 존재감을 증명하겠다는 계획도 틀어질 수밖에 없다.

경상보조금 지급일인 15일까지 20석을 확보하고 선거보조금 지급일인 다음 달 28일까지 유지할 경우 총 90억원 상당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지만, 15일 시한을 넘겨 다음 달 28일까지라도 20석을 채우면 80억원에 못 미치는 보조금을 받게 된다.

그러나 다음 달 28일까지도 20석을 못 채우면 보조금이 35억원에도 미치지 못하게 돼 당 운영과 총선용 '실탄'이 크게 줄어든다.

국민의당은 현재 의석수 17석에 무소속 박지원 최재천 의원과 더민주 호남 의원들을 합류시켜 20석을 넘긴다는 복안이었지만 지금으로서는 결코 쉽지 않게 됐다.

탈당을 고심하던 김영록 이윤석 박혜자 이개호 의원 중 박·김 의원이 잔류를 선언했고, 이윤석 의원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조직본부장으로 선임되면서 잔류를 사실상 확정했다.

이개호 의원은 좀 더 고민한 뒤 설 연휴 뒤 입장을 밝힐 예정으로, 현 시점에서는 잔류 쪽에 기울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과 긴밀하게 접촉중인 한 호남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의원이 잔류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탈당 후 3지대에 머물고 있는 박지원 의원도 통화에서 "목포 유달산 소나무는 꿋꿋한데 왜 바람이 흔들고 가나"라며 무소속 고수 입장을 재확인했다.

최재천 의원은 여전히 합류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별다른 조짐이 없는 상태이다.

이에 따라 국민의당에서는 전북 및 수도권 의원으로 영입 방향을 선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의원들에게도 사실상 '총동원령'이 내려졌다.

더민주의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컷오프 발표를 앞두고 원심력이 커질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도 있다.

하지만 수도권 의원은 호남 의원보다 합류가 훨씬 힘들 것이라는 관측도 여전하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김영록 의원의 잔류 선언에 대해 "당 지지도가 하향세이다보니 들어오려던 분들이 주춤한다"면서도 "창당 후 여건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가급적 설 연휴 전에는 원내교섭단체를 구성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여러가지 방법과 가능성이 있지만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마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선거대책위원회 설치를 의결하고, 이날부터 오는 13일까지 총선 후보를 공모하기로 했다.

당규제정 태스크포스(TF) 팀장으로 천정배 대표측 국민회의 출신 박주현 최고위원을 선임, 공천 시행세칙 등 '공천룰'을 마련하기로 했다.

안철수·천정배·김한길 공동 선대위원장은 선대위원과 공천관리위원장, 사무총장 등 핵심 보직 인선에 대해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년 몫 최고위원도 여러 후보를 검토하고 있으며, 민생위원회·정치혁신위원회(가칭)를 설치하고 위원장 인선도 진행중이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