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ASA, 달 표면 환하게 밝힐 '플래시 위성' 보낸다

"물 탐색 위해 달 궤도 돌면서 표면에 섬광 발사"


"물 탐색 위해 달 궤도 돌면서 표면에 섬광 발사"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어두운 달 표면을 환하게 밝혀주는 '플래시'(flash) 역할을 할 초소형 위성(큐브샛)을 2018년에 쏘아 올린다고 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NASA, 달 표면 환하게 밝힐 '플래시 위성' 보낸다 - 2

NASA는 2018년 발사 예정인 사상 최대의 로켓 '우주발사시스템'(SLS)에 탑재될 13개의 소형 위성 중 7개 위성의 임무를 설명하면서 그 중 하나가 달을 밝혀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달 플래시 위성은 달 궤도를 돌면서 레이저 섬광을 달에 발사해 밝혀줄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달 표면에서 물을 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지도를 과학자들에게 제공하게 된다.

달 플래시는 큰 솔라 세일(태양광을 이용하는 우주선의 돛)을 통해 달 궤도를 돌면서 영구히 그늘이 진 달 크레이터에 햇빛을 반사해 다른 장치들이 달 표면의 얼음을 관찰하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NASA는 미래 인류가 달에 정착할 때가 올 것이라며 플래시가 비춰준 달 지도를 통해 적합한 장소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플래시 위성과 함께 보낼 예정인 스카이파이어 위성은 달 주위를 돌며 달 표면의 정보를 수집하게 된다.

이밖에도 소행성을 관찰하고 사진을 찍는 지구 근접 소행성(NEA) 정찰 위성과 우주 생물체 관찰 목적의 바이오센티넬 위성 등도 함께 보내질 예정이다.

NASA, 달 표면 환하게 밝힐 '플래시 위성' 보낸다 - 3

바이오센티넬 위성은 효모를 사용해 생물체를 탐지하고 우주 공간에서 오랫동안 지내는 유기체에 대한 우주 방사능의 영향을 비교 연구할 것이라고 NASA는 밝혔다.

SLS 로켓은 높이가 322ft(약 100m)에 최대적재량이 약 70t에 달하는 사상 최대의 로켓이다. 이 로켓은 화성으로 가는 길목에 중간기지를 쏘아 올려 화성 유인탐사의 첫발을 내딛는 역할도 할 것으로 전망된다.

trum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03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